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 누리집 로고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윤석열정부2년 민생을 위해 행동하는 정부/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윤석열정부 2년 민생을 위해 행동하는 정부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콘텐츠 영역

수능 계기 청소년 밀집 지역서 ‘찾아가는 거리상담’ 집중 실시

16~22일까지 전국 91개 지역 대상…청소년 가출 예방 및 가정 밖 청소년 보호

2023.11.16 여성가족부
인쇄 목록

여성가족부는 16일 대학수학능력시험을 계기로 이날부터 오는 22일까지 청소년의 가출을 예방하고 가정 밖 청소년을 보호하기 위한 전국 연합 ‘찾아가는 거리상담(아웃리치)’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전국 단위로 이뤄지는 ‘찾아가는 거리상담’은 청소년이 많이 모이는 거리를 중심으로 전국 16개 시·도, 91개 지역에서 실시하며 전국 청소년쉼터, 지방자치단체, 청소년상담복지센터, 학교밖청소년지원센터 등 436개 기관 관계자 1579명이 참여한다.

지난해 실시했던 거리상담 모습.(출처=여가부 보도자료)
지난해 실시했던 거리상담 모습.(출처=여가부 보도자료)

김현숙 여가부 장관은 수능 다음날인 17일 저녁 서울 노원구 노원역 와우쇼핑몰 인근 거리 일대에서 개최하는 ‘찾아가는 거리상담’의 일일 상담사로 참여한다.

김 장관은 청소년전문상담사와 함께 가정 밖 청소년 고민상담을 진행하고 청소년 복지서비스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며 청소년쉼터 등 보호시설로 연계할 예정이다.

또한, 인형을 만들면서 고민을 나누는 시간을 가지는 ‘걱정인형 만들기’ 등 청소년의 관심이 많은 체험프로그램을 운영해 청소년의 참여도를 높이며, 가정 밖 청소년 및 거리배회 청소년 발굴을 위한 순찰(패트롤) 활동도 진행할 예정이다.

여가부는 그동안 여름방학 기간과 대학수학능력시험 전후로 해마다 두 차례 ‘전국 동시 연합 찾아가는 가정 밖 청소년 거리상담’을 실시해 올해 여름에는 8만 4537건의 상담 서비스를 지원했다.

아울러, 청소년쉼터에서는 가출 등 위기 청소년 발굴을 위해 거리상담 및 심리검사 등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위기 청소년 밀집지역, 가출팸 등 찾아가는 상담 등을 실시하고 있으며, 지역 내 쉼터뿐만 아니라 유관기관과 협업해 정기적인 현장 상담 활동을 전개 중이다.

김현숙 여가부 장관은 “청소년 밀집지역에서 이뤄지는 가정 밖 청소년 거리상담 활동은 위기청소년을 조기 발견하여 보호하는 파수꾼 역할을 하고 있다”면서 “가정 밖 청소년에 대한 사회적 인식개선과 지역사회의 관심을 높여 가정 밖 청소년들이 안정적으로 보호받고 자립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문의 : 여성가족부 청소년가족정책실 청소년자립지원과(02-2100-6281)

이전다음기사 영역

하단 배너 영역

지금 이 뉴스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