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 누리집 로고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윤석열정부2년 민생을 위해 행동하는 정부/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윤석열정부 2년 민생을 위해 행동하는 정부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콘텐츠 영역

무탄소(CF) 연합, 한·미 주요기업들과 무탄소에너지 논의 본격 시동

APEC 정상회의 계기 한-미 에너지 비즈니스 라운드테이블 개최

2023.11.17 산업통상자원부
인쇄 목록

지난 9월 윤석열 대통령이 제안해 공식 출범한 CF 연합이 16일 한미 양국 주요 기업들과 무탄소 에너지를 활용하는 방안을 본격 논의했다. 

방문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를 계기로 호세 페르난데스 미국 국무부 차관과 16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한미 에너지 비즈니스 라운드테이블’을 공동주최했다. 

방문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16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W 샌프란시스코호텔에서 열린 '한-미 에너지 비즈니스 라운드테이블'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산업통상자원부)
방문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16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W 샌프란시스코호텔에서 열린 '한-미 에너지 비즈니스 라운드테이블'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산업통상자원부)

이날 회의에는 IT, 반도체 자동차 배터리 철강 에너지 기자재 및 에너지 공급 분야의 양국 주요 기업인들과 함께 한국의 무탄소(CF) 연합, 미국의 청정에너지 구매자연합(CEBA)이 참석했다.

양국 기업들은 넷 제로(net-zero)를 달성하고 기후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민관이 협력하고 공동 대응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는 데 뜻을 같이 했다. 

특히 다양한 청정에너지 활용과 청정전력 투자를 확대하기 위해 양국 정부의 정책적 지원도 건의했다.

방 장관은 “세계 경제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는 한-미 주요 기업들이 필요로 하는 대규모 전력을 안정적으로 공급하면서도 탄소 중립 목표를 달성하려면 가용할 수 있는 모든 무탄소 에너지원을 최대한 활용해야 한다”면서 “양국 무탄소 연합이 협력하며 방안을 적극 모색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미국측은 기업들이 필요한 청정전력 확대에 대한 신속한 지원이 되도록 정부에 재생에너지 보급 등 청정전력 수요를 알리는 것도 기업의 중요한 역할임을 강조했다.

문의: 산업통상자원부 에너지정책관실 에너지정책과(044-203-5125)

이전다음기사 영역

하단 배너 영역

지금 이 뉴스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