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 누리집 로고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윤석열정부2년 민생을 위해 행동하는 정부/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윤석열정부 2년 민생을 위해 행동하는 정부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콘텐츠 영역

2030년까지 로봇 100만 대 보급…K-로봇경제에 3조 원+α 투자

산업부, 첨단로봇 산업 전략 발표…지능형로봇법 전면 개편

전문인력 1만 5000명 이상 양성, 지능형 로봇전문기업 30개 이상 육성

로봇 친화적 인프라 구축 등 통해 로봇시장 규모 20조 원으로 성장

2023.12.14 산업통상자원부
인쇄 목록

정부는 새로운 성장 동력인 K-로봇경제에 2030년까지 민관합동으로 3조 원 이상을 투자해 감속기, 자율조작 등 8대 핵심기술을 확보하고, 매출 1000억 원 이상 지능형 로봇 전문기업도 30개 이상 육성하기로 했다.

아울러, 전 산업 영역을 대상으로 2030년까지 100만 대 이상 로봇을 보급하고, 2000억 원을 투자해 국가로봇테스트필드도 구축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4일 만도넥스트M에서 방문규 장관 주재로 첨단로봇 산업 전략회의를 열어 로봇산업을 신성장동력으로 육성하기 위한 첨단로봇 산업 비전과 전략을 발표했다. 산업부는 이번 전략 추진을 통해 로봇시장 규모를 20조 원 이상으로 키운다는 계획이다.

14일 오후 경기 성남시 판교동 만도넥스트M에서 열린 첨단로봇 산업 전략회의 모습.(ⓒ뉴스1,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14일 오후 경기 성남시 판교동 만도넥스트M에서 열린 첨단로봇 산업 전략회의 모습.(ⓒ뉴스1,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첨단로봇은 자동차, 조선 등 전통 제조업뿐 아니라 방위산업, 우주, 항공 등 신산업 분야와 서비스산업까지도 전방산업화할 수 있는 잠재력을 가진 산업이다.

산업부는 반도체, 배터리, 정보통신(IT) 등 튼튼한 후방산업과 우수한 제조역량을 활용해 글로벌 수준의 기술력을 확보하고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K-로봇경제를 실현하기 위한 3대 핵심전략을 제시했다.

먼저, 2030년까지 민관합동으로 3조 원 이상을 투자해 기술, 인력, 기업 등 경쟁력을 강화한다. 감속기 등 5개 H/W기술과 자율조작 등 3개 S/W 기술 등 8대 핵심기술 확보를 추진한다.

이를 위해 내년 상반기 중 기술개발 로드맵을 수립하고, 첨단로봇 산업을 이끌어갈 전문인력을 미래차, 드론 등 모빌리티 산업과 연계해 1만 5000명 이상 양성하고 매출 1000억 원 이상 지능형 로봇 전문기업도 30개 이상 육성한다.

이어서, 제조업, 물류, 복지, 안전 등 전 산업 영역을 대상으로 로봇을 2030년까지 100만 대 이상 보급해 생산성 향상과 사고율 저감 등 로봇의 산업적, 사회적 기여도를 높인다.

첨단로봇 산업비전.
첨단로봇 산업비전.

로봇기업이 국내시장을 기반으로 충분한 트랙레코드를 쌓아 글로벌 시장으로 진출할 수 있도록 정부 간 협력을 강화하고 해외인증도 적극 지원한다.

이와 함께, 지능형로봇법을 전면 개편해 기술진보와 로봇산업 변화에 맞게 지원할 수 있도록 제도적 기반을 새롭게 갖춘다.

아울러, 개발된 로봇이 시장과 국민 눈높이에 맞게 안전성과 신뢰성을 확보할 수 있도록 2000억 원을 투자해 국가로봇테스트필드도 구축한다.

한편, 이날 전략회의에서는 첨단로봇 산업 생태계 조성을 위한 로봇제조기업, 부품기업, 지원기관 등 11개 기관이 상호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각 기관은 공동 연구개발, 시장창출, 표준화 등에 협력을 추진하기로 했다.

방문규 산업부 장관은 “로봇산업이 글로벌 수준의 기술력을 확보하고 새로운 성장동력으로서 K-로봇경제를 실현할 수 있도록 투자 확대와 해외 신시장 창출 등을 위해 범정부적으로 정책 역량을 결집하겠다”고 밝혔다.

문의 : 산업통상자원부 제조산업정책관 기계로봇항공과(044-203-4318)

이전다음기사 영역

하단 배너 영역

지금 이 뉴스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