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 누리집 로고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콘텐츠 영역

의약품 부작용 피해구제 진료비 지급액 상향 추진

실물 ‘약물 안전카드’도 전자화…의약품 부작용 정보 접근성 대폭 확대

2023.12.15 식품의약품안전처
인쇄 목록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많은 환자들이 의약품 부작용 피해구제 제도의 혜택을 충실히 받을 수 있도록 의약품 부작용 피해구제 진료비 지급액 상향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또한 환자의 의약품 부작용 정보가 담긴 실물카드를 전자화하여 카드를 상시 소지해야 하는 불편함을 개선하고, 환자의 의약품 부작용 정보에 대한 접근성을 대폭 확대한다.

이번 방침은 14일에 피해구제를 실제 받은 환자와 관련 단체, 의료 전문가 등이 참석한 의약품 부작용 피해구제 활성화를 위한 간담회 등에서 논의된 제도 개선 사항을 반영한 것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 (사진=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식품의약품안전처 (사진=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피해구제급여 ‘진료비 지급액’ 상한선 상향

식약처는 지난 2019년 진료비에 대해 의약품 부작용 피해구제급여 보상범위를 종전 급여 진료비에서 비급여까지 확대하는 제도 개선 당시에 한정된 피해구제 부담금 재원을 고려해 지급액 상한선을 2000만원으로 규정한 바 있다.

피해구제 부담금은 의약품 제조·수입자의 생산·수입액 등에 비례해 공동 분담하는 기본부담금과 피해구제급여가 지급된 의약품에 부과하는 추가부담금으로 운영하는 것이다. 

이에 부작용 치료에 든 비용에 대한 보상을 더욱 든든하게 하기 위해 현재 안정적인 피해구제 부담금 재원 운영현황과 그동안의 물가 상승률을 고려해 피해구제급여의 진료비 보상 상한선을 높이기로 했다.

지급액 상한선 상향 금액은 현재의 지급액 상한선을 설정할 당시 참고한 유사 제도의 금액 증가현황과 수준에서 환자단체, 의료 전문가, 제약업계와 논의해 결정할 예정이다.

◆ 약물 안전카드의 전자화

식약처는 그동안 장애 보상금, 진료비 등 피해구제급여를 지급한 환자에게 부작용 피해 재발 방지를 위해 ▲환자 인적 사항 ▲부작용 발생 원인 (의심)의약품 ▲부작용명 ▲부작용 발생일 ▲발행일 ▲QR코드가 기재된 실물 ‘약물 안전카드’를 발급·제공해왔다.

그리고 이번에 실물 ‘약물 안전카드’와 함께 해당 환자의 의약품 부작용 정보를 휴대폰 애플리케이션(앱)에서 저장·관리할 수 있도록 전자화를 추진한다. 

약물 안전카드(예시)
약물 안전카드(예시)

식약처는 의약품 부작용 피해구제 제도 개선 추진이 예상치 못한 의약품 부작용으로 인해 고통을 겪은 환자들에게 더욱 든든한 사회안전망이 되고, 정부의 국정목표인 ‘따뜻한 동행, 모두가 행복한 사회’를 만드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앞으로도 환자, 관련 단체, 의료·제약업계와 폭넓게 소통하며 의약품 부작용 피해구제 제도를 지속적으로 개선·보완해 나갈 방침이다.

문의 : 식품의약품안전처 의약품안전국 의약품안전평가과(043-719-2705)

이전다음기사 영역

하단 배너 영역

지금 이 뉴스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