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 누리집 로고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콘텐츠 영역

녹색산업 협의체 수주·수출, 20조 4966억 원 효과 올렸다

올해 초 녹색산업 해외 진출 위해 민관 협의체 출범…솔로몬 수력발전 등 성과, 21일 성과보고회 개최

2023.12.19 환경부
인쇄 목록

환경부는 지난 1월 1일부터 오는 21일까지 ‘녹색산업 협의체(얼라이언스)’ 수주·수출 실적이 20조 4966억 원의 효과를 창출했다고 19일 밝혔다.

녹색산업 협의체는 민관 협력으로 우수한 국내 녹색산업의 해외 진출을 활성화하기 위해 지난 1월 19일 녹색산업계, 수출금융기관, 정부 등이 참여해 출범했다.

협의체를 통한 주요 수주 및 투자사업 성과로는 ▲우즈베키스탄 매립가스 발전(1월) ▲솔로몬 수력발전(5월) ▲오만 그린수소 생산사업(6월) ▲아랍에미리트 해수 담수화(8월) 등 15개 사업에서 15조 7725억 원의 효과를 창출했다.

또한 구매계약을 통해 해외로 진출하는 녹색제품 수출은 기후대응, 청정대기, 스마트 물, 자원순환, 녹색 융합복합, 기타 등 6개 분야 516개 기업에서 4조 7241억 원의 실적을 달성했다.

올해 초 열린 녹색산업 협의체(얼라이언스)의 출범식 모습.(ⓒ뉴스1,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올해 초 열린 녹색산업 협의체(얼라이언스)의 출범식 모습.(ⓒ뉴스1,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번 성과는 산업계와 환경부가 원팀(One-Team)으로 협력해 노력한 결과이며, 이달 말까지 수주를 추진 중인 사업과 실적에 반영되지 못한 이달 녹색제품 수출실적을 반영하면 올해 녹색산업 수주·수출 전체 실적은 최대 21조 5662억 원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환경부는 올해 핵심 업무보고에서 녹색산업 해외 진출 목표를 올해 20조 원, 임기 내 100조 원 수주·수출 효과 창출로 설정한 바 있다.

이에 녹색산업 협의체에 참가하는 기업과 98회에 달하는 일대일 전략회의를 개최해 사업별 맞춤형 협력 방안을 마련하고, 17개국 현지에 녹색산업 수주지원단을 25회 파견했다.

또한 현지 애로를 해소하기 위해 협력국 해당 부처 및 기관과 82회의 양자 회의를 개최하는 등 사업 발굴, 협상, 수주 및 사후관리의 녹색 해외사업 전 과정을 함께했다.

환경부는 이번 성과를 공유하고 내년도 지원 방향 등을 논의하기 위해 오는 21일 오후 서울 콘래드 서울호텔에서 녹색산업 협의체 성과보고회를 개최한다.

이날 성과보고회에 참여한 기업에서는 성과 및 사례에 대해 공유하고 ▲수주지원단 지속 파견 ▲재정지원 확대 ▲국가 간 탄소배출권 상호 인정 확대 ▲해외 녹색사업 타당성 조사 지원 확대 등 다양한 의견을 제시할 예정이다.

환경부는 내년에도 일대일 전략회의를 운영해 현지의 어려움을 해소하는 한편, 수주지원단 파견 외에도 녹색산업 수출 펀드 신규 조성을 통한 재정지원 확대, 탄소배출권 협약체결 확대, 제도개선 등을 추진해 세계 녹색시장에서 우리나라 녹색기술의 인지도를 높여 갈 계획이다.

한화진 환경부 장관은 “국내기업이 세계 녹색시장에 과감히 도전하고 전 세계 녹색 전환 주도권을 견인해 나갈 뿐만 아니라, 각국의 환경 난제를 해결해 나감으로써 국제 사회에 기여하는 대한민국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문의 : 환경부 녹색산업해외진출지원단(044-201-7564), 한국환경산업기술원 해외사업실(032-540-2172)


이전다음기사 영역

하단 배너 영역

지금 이 뉴스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