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 누리집 로고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윤석열정부2년 민생을 위해 행동하는 정부/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윤석열정부 2년 민생을 위해 행동하는 정부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콘텐츠 영역

“2035년 공공시설 내진율 100%···단층조사 역량 강화”

2024.01.04 KTV
인쇄 목록

강민지 앵커>
한덕수 국무총리가 지진 발생에 대비해 2035년까지 공공시설 내진율을 100%까지 끌어올리겠다고 밝혔습니다.
여러 곳에서 나뉘어 시행되던 단층 조사도 단층검토위원회로 통합한다고 말했는데요.

김민아 기자가 보도합니다.

김민아 기자>
국정현안관계장관회의
(장소: 3일, 정부서울청사)

정부가 '제3차 지진방재 종합계획'과 '공직자 가상자산 등록 및 재산공개 운영방안' 등을 논의했습니다.
올해부터 2028년까지 시행되는 제3차 지진방재 종합계획에는 시설물 내진 보강을 추진하고, 경보체계와 단층조사를 고도화하는 내용이 담겼습니다.
최근 동해안 지역을 중심으로 지진 발생 빈도가 늘었고, 얼마 전 일본에서 강진이 일어나면서 더 이상 우리나라도 지진 안전지대가 아니라는 관측에 따른 겁니다.

녹취> 한덕수 국무총리
"현재 약 77% 수준인 공공시설물 내진율을 2028년까지 87%, 2035년에는 100%까지 끌어올리겠습니다."

내진 보강을 강제할 수 없는 민간 건축물에는 인센티브를 부여해 적극적인 참여를 유도할 방침입니다.
지진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관측, 경보체계도 고도화합니다.
'국가지진관측망'을 확충해 지진을 더 빨리 탐지하고 통보하겠다는 겁니다.
지난해 말, 기상청은 지진 발표 '10초의 벽'을 깼다며, 앞으로 2초 이내로 발표 시간을 단축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습니다.
지진의 주범으로 꼽히는 '단층' 조사 역량도 높입니다.

녹취> 한덕수 국무총리
"기관별로 분산되어 있던 단층조사를 관계부처와 전문가가 참여하는 '단층검토위원회'로 통합하고 과학적 예측기법도 신속히 개발하겠습니다."

한 총리는 행안부 등 관계 부처와 지자체에 지진에 대한 경각심을 가지고 대피훈련과 시설관리에도 최선을 다하라고 지시했습니다.

한편, 올해부터 시행되는 공직자 가상자산 신고 의무화에 대해서는 "부정한 재산증식과 공·사익 간 이해충돌을 방지하고자 한다"며 인사처에는 재산신고 시스템 정비를, 각 부처에는 공직자에게 사전 안내를 당부했습니다.
(영상취재: 김태우 / 영상편집: 김예준)

KTV 김민아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전다음기사 영역

하단 배너 영역

지금 이 뉴스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