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 누리집 로고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콘텐츠 영역

긴급차량 우선신호시스템 확대···모든 소방차에 ‘긴급차량 번호판’

2024.01.10 KTV
인쇄 목록
모지안 앵커>
응급환자를 이송할 땐 골든타임을 지키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죠.
골든타임 사수를 위해 구급차 등이 막힘 없이 통행하는 긴급차량 우선신호 시스템이 전국으로 확대됩니다.
또 소방차의 번호판도 긴급차량 전용 번호판으로 모두 바뀝니다.

윤현석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윤현석 기자>
응급의료 신고를 받고 현장으로 출동하는 구급차.
1분 1초가 급한 상황 속 신호대기에 걸리고 맙니다.
그러자 출동 중인 구급대원이 도시정보센터와 교신을 시작합니다.

현장음>
"현재 위치 안산 소방서 바로 앞이고, 신호 통제 부탁드립니다."
"올라오는 곳까지 쭉 직진하세요."

교신 이후 구급차는 단 한 번의 신호대기 없이 현장에 도착했습니다.

윤현석 기자 yoonhyun1118@korea.kr
"구급차가 신속하게 통행할 수 있던 것은 긴급차량 우선신호시스템 덕분입니다. 이 시스템은 긴급차량이 신호 제약 없이 무정차 통행할 수 있도록 맞춤형 신호를 부여하는 겁니다."

출동 상황에서 적색 신호에 교차로를 통과할 때마다 사고가 날까 조마조마했던 구급대원들.
시스템 도입으로 안전과 속도를 모두 잡게 됐다고 말합니다.

녹취> 임승욱 / 안산소방서 구급대원
"이 시스템을 이용하고 나서는 구급차가 일시 정지를 할 필요도 없고, 서행할 필요도 없이 빠르게 이송할 수 있어서 체감이 많이 됩니다. 10분 정도 거리라고 하면 이 시스템 사용 후엔 6분 정도 당겨지는 것 같습니다."

이에 소방청이 긴급차량 우선신호시스템을 확대합니다.
전국 15개 시도 2만2천454곳에 설치된 시스템을 연말까지 17개 시도로 확대하고 1천500곳에 추가 설치할 예정입니다.
시군 경계 없이 긴급차량 우선 통행이 적용될 수 있도록 광역형 중앙제어방식도 도입합니다.
이를 통해 긴급차량이 시군 경계를 넘어 출동할 때도 긴급차량 우선신호시스템이 작동해 효율적이고 신속한 소방력 동원이 가능해질 전망입니다.
신속한 이동을 위해 긴급차량의 번호판도 변경합니다.
소방청은 차량 번호 앞 세 자리가 998, 999인 긴급자동차 전용번호판으로 소방자동차의 번호판을 교체할 방침입니다.
소방 당국은 전용번호판이 부착된 차량이 건물로 진입하게 되면 정차 없이 무인 차단기 등을 바로 통과하게 돼 현장 진입시간을 앞당기는 효과가 있다며, 올해 안으로 모든 긴급차량의 번호판을 전용번호판으로 전면 교체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영상취재: 민경철, 김준섭 / 영상편집: 최은석)

KTV 윤현석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전다음기사 영역

하단 배너 영역

지금 이 뉴스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