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 누리집 로고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콘텐츠 영역

인터넷 마약 매매정보 삭제·차단 더 빠르게…신속 심의시스템 도입

방통위, 예산 4.9억원 증액 …심의인력 증원, 전용 신고 페이지 신설 등

2024.01.10 방송통신위원회
인쇄 목록

방송통신위원회는 최근 빠르게 증가하고 있는 마약범죄 근절을 위해 정보통신망을 통해 확산하는 마약류 매매정보의 삭제·차단을 강화할 수 있도록 관련 통신심의 예산을 4억 9000만 원 증액했다고 10일 밝혔다.

방송통신위원회. (ⓒ뉴스1,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방송통신위원회. (ⓒ뉴스1,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현재 방송통신심의위원회는 일반인 민원과 식품의약품안전처 등 관계기관 요청을 통해 인지한 인터넷상의 마약류 매매정보에 대한 심의·의결 후 정보통신서비스 제공자에게 삭제·차단 등의 시정요구를 하고 있다.

지난해 말 기준 마약류 매매정보 시정 요구 건수는 3만 503건으로 2019년 말 7551건에 비해 300% 늘었다.

하지만 삭제·차단까지 평균 35일이 걸려 관련 심의인력 확대 및 시스템 개선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제기돼 왔다.

이에 방통위는 지난해 국민참여예산제도를 통해 관련 예산 확보를 추진했다.

증액된 예산은 방통심의위의 평균 심의기간을 최대한 단축할 수 있도록 마약류 매매정보에 대한 심의인력을 증원하고 전용 신고 페이지 신설 등 신속 심의시스템을 도입하는 데 사용될 예정이다.

한편 방통위는 방통심의위가 마약류 매매정보를 디지털성범죄 정보와 마찬가지로 긴급 심의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을 담은 ‘방통위 설치 및 운영에 관한 법률’ 개정안이 조속히 통과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홍일 방통위원장은 “날로 심각해지는 마약류 확산에 범부처 대응체계를 구축해서 대응하고 있다”며 “코로나19 대유행 기간 활성화한 온라인상 마약류 매매정보를 신속히 삭제·차단해 해당 정보가 실제 범죄로 이어지는 단초가 되지 않도록 하는 등 마약범죄 근절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문의: 방송통신위원회 방송통신이용자정책국 디지털유해정보대응과(02-2110-1538)

이전다음기사 영역

하단 배너 영역

지금 이 뉴스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