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 누리집 로고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윤석열정부2년 민생을 위해 행동하는 정부/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윤석열정부 2년 민생을 위해 행동하는 정부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콘텐츠 영역

다문화 아동·청소년 교육활동비 신규 지원…총 168억 원 투입

취학 전·초등기 기초학습 지원 가족센터 138 → 168개로 확대

진로설계 113 → 143개 확충…이중언어 학습지원은 전문강사가

2024.01.16 여성가족부
인쇄 목록

여성가족부가 올해부터 총 168억 원을 투입해 다문화 아동·청소년의 학습능력 향상을 위한 교육활동비 지원을 신규로 추진한다.

교육급여(중위소득 50%)를 받지 않는 기준 중위소득 100% 이하의 7세에서 18세 이하의 다문화가족 자녀를 대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여가부는 다문화 아동·청소년의 건강한 성장을 위해 초등학교에서 중고등학교까지 성장단계별로 기초학습, 진로설계, 이중언어 학습 및 교육활동비 등을 맞춤형으로 지원한다고 16일 밝혔다.

다문화 가정 아이들이 민속박물관에서 역사 해설 교육을 듣고 있다. (ⓒ뉴스1,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다문화 가정 아이들이 민속박물관에서 역사 해설 교육을 듣고 있다. (ⓒ뉴스1,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다문화 아동·청소년의 취학 전·초등기 기초학습 지원을 168개 가족센터로 확대하고 사업대상도 초등 저학년에서 초등 전학년으로 확대하고자 지난해 예산 31억 원을 올해 67억 원으로 증액했다. 

또한 학업과 교우관계 등 고민에 대한 상담과 자기주도적 진로설계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가족센터도 113개소에서 143개소로 늘린다. 

이중언어 학습지원의 경우 그동안에는 가정 내 이중언어 소통 환경 조성을 위한 부모코칭 위주로 지원했다. 

올해부터는 전문강사가 자녀에게 결혼이민자(부모)의 모국어를 교육하는 직접학습 지원을 강화하고자 지난해보다 22억 원을 증액하고 참여 가능한 자녀 연령도 12세 이하에서 18세까지로 확대한다. 

특히 교육활동비는 초등학생 연 40만 원, 중학생 연 50만 원, 고등학생 연 60만 원의 바우처를 지급할 계획이다. 

이에 교재 구입, 독서실 이용 등 교육활동과 예체능 및 직업훈련 실습을 위한 재료구입, 자격증 지원 등에 사용할 수 있다.

여성가족부는 다문화 아동·청소년이 또래 청소년과의 학력격차를 줄이고 차별없이 미래 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을 지속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문의 : 여성가족부 다문화가족과(02-2100-6369)

이전다음기사 영역

하단 배너 영역

지금 이 뉴스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