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 누리집 로고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윤석열정부2년 민생을 위해 행동하는 정부/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윤석열정부 2년 민생을 위해 행동하는 정부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콘텐츠 영역

배달로봇 AI학습에 영상원본 활용…보행자 안전 등 기능 향상

ICT규제샌드박스 심의위에서 실증특례 의결…실증 지역도 전국 보도로 확대

2024.01.23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인쇄 목록

앞으로 실내·외 자율주행 배달로봇의 인공지능 학습에 영상정보 원본 활용이 가능해지고, 자율주행 실증 지역도 전국 보도로 확대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ICT규제샌드박스 제33차 신기술·서비스 심의위원회를 통해 뉴빌리티와 우아한형제들의 실내·외 자율주행 배달로봇에 대한 실증특례 적용을 이같이 결정했다고 23일 밝혔다.  

한편 이번 자율주행 배달로봇에 대한 실증특례 확대는 비상경제장관회의의 가명정보 활용 확대방안과 데이터 경제 활성화 추진과제에 따른 후속조치이다.

지난해 11월 대구 북구 엑스코에서 개막한 제12회 대구국제로봇산업전을 찾은 관람객들이 자율주행 배송로봇 시연을 관람하고 있다. (ⓒ뉴스1,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지난해 11월 대구 북구 엑스코에서 개막한 제12회 대구국제로봇산업전을 찾은 관람객들이 자율주행 배송로봇 시연을 관람하고 있다. (ⓒ뉴스1,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심의위원회는 실내·외 자율주행 배달로봇의 영상정보 원본 활용 허용을 위해 ‘영상데이터 원본 활용시 필수 안전조치 기준’ 준수를 조건으로 전국 보도에서 자율주행 인공지능 학습 용도로 영상정보의 원본 활용이 가능하도록 의결했다.

이번 조치로 기존 자율주행 인공지능의 학습에 가명처리된 영상정보가 아닌 영상정보 원본 활용이 가능해지면서 배달로봇 충돌방지를 위한 보행자 인식 오류율 개선 등 자율주행 기술의 안정성이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심의위원회는 최근 도로교통법 및 지능형 로봇 개발 및 보급 촉진법 개정으로 실외이동로봇이 지능형로봇법 제40조의2에 따른 운행안전인증을 받을 경우 보도 이동이 가능한 보행자로 포함됨에 따라, 해당 법령 준수를 조건으로 실증 범위를 전국 보도로 확대하도록 허용했다.

아울러 과기정통부는 자율주행 인공지능 학습에 영상정보의 원본을 활용하고자 하는 기업의 과제는 ICT규제샌드박스의 ‘유사·동일과제 처리 제도(패스트트랙)’를 통해 신속히 규제특례를 받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송상훈 과기정통부 정보통신정책관은 “자율주행 인공지능 기술의 고도화를 통해 로봇, 자동차, 드론 등 이동체 자율주행의 안전이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이어 “인공지능 알고리즘의 고도화를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가는 한편, 영상정보의 원본 활용으로 발생할 수 있는 디지털 프라이버시 문제들로부터 안전하고 신뢰할 수 있는 디지털 사회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문의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정보통신정책관 디지털신산업제도과(044-202-6113)

이전다음기사 영역

하단 배너 영역

지금 이 뉴스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