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 누리집 로고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윤석열정부2년 민생을 위해 행동하는 정부/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윤석열정부 2년 민생을 위해 행동하는 정부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콘텐츠 영역

정부합동 ASF 방역관리 실태 특별점검 실시…24일~26일까지

접경지역 등 19개 고위험 시·군·구 대상…합동 점검반 9개 편성

방역관리 상황 및 차단방역 실태 점검…규정 위반 시 행정처분

2024.01.24 농림축산식품부·행정안전부
인쇄 목록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중앙사고수습본부는 24일부터 오는 26일까지 ASF 정부 합동 특별점검을 추진한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점검은 최근 경북 영덕과 경기 파주 농장에 ASF가 발생하는 등 확산 위험이 높아짐에 따라 농림축산식품부와 행정안전부, 농림축산검역본부와 시·도 합동 점검반(9개반 18명)을 편성해 실시하는 것이다. 

점검 지역은 접경지역인 강화(인천), 파주·김포·연천·포천(경기), 철원·화천·인제·고성(강원)과 춘천·홍천·양양(강원), 영덕·안동·의성·포항·영천(경북), 기장·사하(부산) 등 19개 고위험 시·군·구가 대상이다. 

대구 북구 검단동 축산물도매시장 입구에서 출입 차량을 소독하고 있다. (ⓒ뉴스1,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대구 북구 검단동 축산물도매시장 입구에서 출입 차량을 소독하고 있다. (ⓒ뉴스1,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점검반은 해당 시군의 관내 양돈농가 대상 예찰·점검·소독지원, 거점소독시설 운영 등 방역관리 상황과 농장의 방역·소독시설 설치·운영, 방역수칙 준수 여부 등 차단방역 실태를 꼼꼼히 점검한다. 

이에 미흡 사항은 즉시 시정·보완하도록 규정 위반 농가는 행정처분 등 엄정 조치할 계획이다.

한편 중수본은 겨울철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위험 증가에 따라 지난해 12월에도 정부 합동으로 접경지역 등 발생 우려 지역 시군에 대한 특별 합동점검을 선제적으로 실시한 바 있다. 

아울러 향후 주기적인 합동점검을 통해 지속적인 감시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농식품부와 행안부는 “경북 영덕과 경기 파주 양돈 농장에서 잇따라 발생하면서 접경지역 등 고위험 지역에 대한 점검 강화와 경각심 제고 등 강도 높은 방역관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양돈농가에서도 농장 밖은 바이러스에 오염되어 있으므로 언제라도 내 농장으로 유입될 수 있다는 경각심을 가지고 방역수칙을 철저히 이행하고, 의심 증상 발견 시 신속하게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문의 : 농림축산식품부 구제역방역과(044-201-2563), 행정안전부 가축질병재난대응과(044-205-6192)

이전다음기사 영역

하단 배너 영역

지금 이 뉴스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