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 누리집 로고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윤석열정부2년 민생을 위해 행동하는 정부/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윤석열정부 2년 민생을 위해 행동하는 정부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콘텐츠 영역

소프트웨어 중심대학 17개 신규 선정…3월 18일까지 모집 공고

총 925억원 규모 투입…기존 선정학교 포함 총 58개 대학 지원

현장중심의 전공 교육 강화…SW전문·융합인재 양성 확대

2024.01.30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인쇄 목록

정부가 SW전문·융합인재 양성 확대를 위해 올해 ‘소프트웨어 중심대학’으로 17개 대학을 신규로 선정해 925억 원을 투입해 총 58개 대학을 지원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오는 31일부터 3월 18일까지 2024년도 소프트웨어 중심대학 사업의 신규 선정을 공고해 추가로 일반트랙 15개교와 특화트랙 2개교 등 17대학을 지정하겠다고 30일 밝혔다. 

소프트웨어 중심대학사업은 소프트웨어 중심으로 대학의 교육체계를 혁신하고 인공지능 등 산업현장의 신기술 수요를 반영해 현장중심의 전공교육을 강화하는 사업이다. 

이를 통해 소프트웨어 전문·융합인재를 양성하는데, 지난 2015년부터 시작해 현재까지 약 28만 7000명의 소프트웨어 전문인재를 배출했다. 

지난 2019년에 소프트웨어 중심대학으로 선정된 이화여대 현판 (ⓒ뉴스1,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지난 2019년에 소프트웨어 중심대학으로 선정된 이화여대 현판 (ⓒ뉴스1,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번 신규 대학 선정은 일반트랙과 특화트랙으로 나누어 진행한다.

먼저 일반트랙은 소프트웨어 학과 입학정원 100명 이상으로 소프트웨어 학과의 대학원을 운영하는 대학이 지원할 수 있으며, 선정 때 해마다 20억 원(1차연도 10억 원)을 지원한다.

또한 기업 맞춤형 교육을 위해 지난해 새로 도입한 계약정원제의 계약정원도 입학정원에 포함이 가능하다.

일반트랙의 지원기간은 최대 8년(4+2+2)이며 기존에 1단계 소프트웨어 중심대학으로 선정돼 지원이 종료된 대학이 재선정될 경우는 6년(2+2+2)을 지원한다.

특화트랙은 재학생 수 1만 명 미만인 중소대학만 지원할 수 있으며 일반트랙과 달리 소프트웨어학과 정원 및 대학원 운영 등의 자격 조건이 없고, 선정 때 연간 10억 원(1차연도 5억 원)을 지원한다.

지원기간은 최대 6년(2+2+2)이며, 중소대학의 참여 기회 확대를 위해 정부 예산을 지원받아 운영되는 과학기술특성화대학과 기존에 소프트웨어 중심대학으로 선정된 바 있는 대학은 지원이 제한된다.

특히 지역의 소프트웨어 인재 양성을 지원하기 위해 수도권 이외의 지역이 참여할 경우 가점 2점, 미선정지역 가점 2점, 글로컬대학이 참여할 경우 추가적으로 가점 최대 1점을 부여할 예정이다.

이도규 과기정통부 소프트웨어정책관은 “디지털 선도 기업과 국내 대학 간 긴밀한 협력 체계를 통해 실전적 역량을 갖춘 세계 최고 수준의 SW전문·융합 인재를 양성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올해 소프트웨어중심대학 선정에 대한 신청양식 등 세부내용은 전문기관인 정보통신기획평가원(www.iitp.kr) 누리집에서 추후 확인할 수 있다.

문의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소프트웨어정책관 소프트웨어정책과 (044-202-6329)

이전다음기사 영역

하단 배너 영역

지금 이 뉴스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