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 누리집 로고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콘텐츠 영역

지자체·유관기관 CCTV 활용해 최적의 소방 출동경로 찾는다

CCTV 영상, 119종합상황실 시스템 연계…모니터링, 교통정체 상황 등 확인

부산·강원·대전 ‘스마트CCTV 통합플랫폼’ 공식 운영…하반기 전북 시범운영

2024.02.01 소방청
인쇄 목록

소방청은 2022년 부산, 강원에 이어 2023년 대전지역 시범운영을 마친 ‘스마트CCTV 통합플랫폼’ 사업이 2월부터 해당 3개 시도에서 공식적인 운영을 시작한다고 1일 밝혔다. 

이 사업은 지자체 및 유관기관이 보유한 시·도의 폐쇄회로 텔레비전(CCTV) 영상을 119종합상황실의 시스템과 연계해 효율적인 현장대응을 돕는 시스템이다. 

이에 소방은 출동경로 상의 교통정체 상황을 확인하고 우회로를 탐색해 최적의 출동경로를 확보하고, 실시간 현장상황 모니터링으로 신속하고 정확한 상황판단 또한 가능하다. 

한편 스마트CCTV 통합플랫폼 구축은 디지털 재난 관리체계의 전국적 확산을 위해 2022년부터 지속적으로 진행 중인 국고보조사업이다. 

서울 종로구 동묘 벼룩시장에서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의 일환으로 소방차 길터주기 훈련을 하고 있다. (ⓒ뉴스1,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서울 종로구 동묘 벼룩시장에서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의 일환으로 소방차 길터주기 훈련을 하고 있다. (ⓒ뉴스1,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번에 구축된 대전소방본부의 스마트CCTV 통합플랫폼은 실질적인 운영자인 119종합상황실의 상황관리 대원들과 구급상황관리 대원 45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이 결과 해당 시스템의 업무 활용도가 ‘높다’고 답한 인원이 97.7%(44명)에 달한 것으로 나타나 해당 시스템의 높은 효용성을 입증했다.

이에 올해도 전북을 대상지로 선정해 시스템 구축에 속도를 내고 있는데, 구축이 완료되면 올 하반기부터 시범사업을 운영할 계획이다.

아울러 소방청은 지자체 CCTV를 연결하는 데에서 나아가 한국도로공사, 문화재청 등 재난관련 CCTV 영상을 보유하고 있는 유관기관과의 시스템 연계를 위해 노력해 왔다.

이에 앞서 지난해 7월 한국도로공사와 협조체계를 구축해 전국 1만 4000여개의 CCTV를 소방에서 확인하고 대응할 수 있게 되었다.

지난해 11월에는 문화재청 소관의 주요 사찰관리용 CCTV 400여 대를 연계해 산림지역에 위치한 문화재의 화재 사고 등에도 대비할 수 있게 됐다.

남화영 소방청장은 “소방청은 적극행정의 일환으로 소방공무원의 신분이 국가직으로 일원화되기 이전 각 시도별로 구축된 정보시스템을 표준화하고 통합하는 작업을 꾸준히 이어가고 있다”며 “앞으로도 디지털 기술을 기반으로 한 국가 단위 출동체계 구축과 고품질 소방서비스 제공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소방청은 대형재난 등 국가단위 출동이 일상화되고 있는 만큼 전국 각 지자체와 유관기관의 CCTV 통합관제가 가능하도록 해당 시스템 연계가 완료될 때까지 국고지원을 이어갈 예정이다.

문의 : 소방청 정보통신과(044-205-7273)

이전다음기사 영역

하단 배너 영역

지금 이 뉴스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