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 누리집 로고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콘텐츠 영역

창덕궁 내 창과 문 활짝 열린다…평소 볼 수 없던 내부 관람 가능

‘창덕궁 빛·바람들이기’ 행사 개최…희정당·낙선재 등 주요 전각 창호 개방

2024.03.05 문화재청
인쇄 목록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 창덕궁관리소는 5일부터 오는 16일까지 평상시 굳게 닫혀 있던 궁궐 건물의 창과 문을 활짝 열어 봄날 자연채광을 들이고 통풍을 시키는 ‘창덕궁 빛·바람들이기’ 행사를 개최한다.

이에 따라 오는 12일부터 16일까지 열린 창호를 통해 관람객들이 전각 내부를 들여다 볼 수 있다. 

창호는 자연채광과 바깥의 풍경을 자연스럽게 들이고 바람이 통하도록 해 건물의 수명을 연장하는 중요한 역할을 한다. 

창덕궁에서는 평소 창호를 일상적으로 개폐해 관리하고 있으나 이번 행사를 통해 희정당, 대조전, 낙선재, 궐내각사 등 주요 전각의 창호를 동시에 전면 개방한다. 

특히 희정당 서행각 입구, 희정당과 대조전을 잇는 복도각, 대조전 행랑채 등 평소 쉽게 내부를 들여다 볼 수 없었던 실내공간까지 살펴볼 수 있다.

대조전 권역에서 개방된 창호를 통해 사진을 찍고 있는 관람객. (사진=문화재청)
대조전 권역에서 개방된 창호를 통해 사진을 찍고 있는 관람객. (사진=문화재청)

창호개방 행사는 창덕궁을 방문한 관람객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단, 강풍, 우천 등 기상 상황에 따라 관람객 안전을 위해 일시 중단될 수 있다.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 창덕궁관리소 관계자는 “앞으로도 문화유산 보존 관리와 연계한 프로그램에 국민이 직접 참여할 수 있는 기회를 확대하고, 그 결과물을 함께 향유할 수 있는 궁궐 관람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발굴하겠다”며 “이를통해 국민이 직접 문화유산의 가치를 체감할 수 있는 적극행정을 이어갈 것”이라고 전했다.

문의 :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 창덕궁관리소(02-3668-2334)


이전다음기사 영역

하단 배너 영역

지금 이 뉴스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