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 누리집 로고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콘텐츠 영역

2월 취업자수 32만 9000명 증가…두 달 연속 30만명대

노인 일자리, 취업 증가세 주도…수출호조에 제조업 3개월째 늘어

2024.03.13 통계청·기획재정부
인쇄 목록

지난달 취업자 수가 1년 전보다 33만 명 가까이 늘었다. 

취업자 30만명대 증가세는 두달 연속 이어졌고, 제조업 취업자수도 3개월째 늘고 있는 등 고용지표가 호조를 보이고 있다. 

통계청이 13일 발표한 2024년 2월 고용동향을 보면 지난달 취업자 수는 2804만 3000명으로 1년 전보다 32만 9000명(1.2%) 늘었다.

서운주 통계청 사회통계국장이 13일 정부세종청사에서 2024년 2월 고용동향을 발표하고 있다. (ⓒ뉴스1,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서운주 통계청 사회통계국장이 13일 정부세종청사에서 2024년 2월 고용동향을 발표하고 있다. (ⓒ뉴스1,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취업자 수는 지난해 8월(26만 8000명)부터 9월(30만 9000명), 10월(34만 6000명)까지 증가폭이 커졌다가 11월(27만 7000명) 축소된 뒤 12월(28만 5000명) 다시 증가폭이 늘어난 뒤 올해 1월에 이어 지난달에도 30만명대 증가를 이어갔다.

15세 이상 인구 중 취업자가 차지하는 비율인 전체 고용률은 61.6%로 전년보다 0.5%p 상승해 1982년 7월 관련 통계가 작성된 이래 같은 달 기준으로 역대 최대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비교 기준인 15~64세 고용률은 1년 전보다 0.7%p 상승한 68.7%를 기록했다.

연령별로 보면 60세 이상에서 29만 7000명 증가했다.

고령층 일자리 가운데 65세 이상에서는 26만 7000명, 70세 이상 15만 7000명, 75세 이상 8만 8000명 늘었다.

50대와 30대에서도 취업자가 각각 8만 4000명, 7만 1000명 늘었고, 40대와 20대는 각각 6만 2000명, 2만 9000명 줄었다.

40대 취업자는 2022년 7월부터 1년 8개월째, 20대 취업자는 2022년 11월부터 1년 4개월째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15~29세 취업자는 전년보다 6만 1000명 감소했는데 인구를 고려한 고용률은 0.5%p 상승한 46.%를 기록했다. 

산업별로는 공공행정·국방 및 사회보장행정 분야에서 9만 8000명 큰 폭 증가했다. 정보통신업(8만 명), 전문과학 및 기술서비스업(7만 8000명) 등에서도 늘었다.

제조업 취업자는 3만 8000명 늘어 석 달째 증가세를 보였다. 제조업 취업자는 지난해 1∼11월 내리 마이너스를 기록하다가 같은 해 12월 1만 명 늘어 증가세로 돌아서 올해 1월도 2만 명 늘었다.

지난달 실업자는 91만 5000명으로 전년보다 2만 5000명(2.8%) 늘며 지난해 11월부터 4개월 연속 증가세를 보였다.

경제활동인구 중 실업자가 차지하는 비율인 실업률은 3.2%로 1년 전보다 0.1%p 상승했다.

취업자도 실업자도 아닌 비경제활동인구는 1656만 8000명으로 전년보다 18만 3000명(-1.1%) 감소했다.

사유별로 연로(6만 1000명)는 증가했으나 육아(-10만 2000명), 쉬었음(-6만 1000명) 등에서 감소했다.

종사상 지위별로는 임금 근로자 중 상용근로자가 35만 7000명 증가했다.

임시직도 20만 7000명 함께 늘었으며 일용근로자는 17만 7000명 줄었다.

정부는 수출개선 등 경기회복으로 양호한 고용흐름이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으나 건설수주 부진에 따른 건설고용 둔화 가능성 등 하방요인은 상존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에 따라 정부는 수출·내수의 균형 잡힌 회복과 경제역동성 제고를 통한 민간 중심 양질의 일자리 창출 노력을 강화하고 지역투자 활성화 등 건설투자 보강 방안을 마련해 추진하기로 했다.

문의: 통계청 사회통계국 고용통계과(042-481-2265), 기획재정부 경제구조개혁국 인력정책과(044-215-8532), 고용노동부 고용정책실 미래고용분석과(044-202-7284)

이전다음기사 영역

하단 배너 영역

지금 이 뉴스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