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 누리집 로고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콘텐츠 영역

봄철 지역축제 안전하게…행안부, 특별대책기간 운영

지난해보다 일주일 앞당긴 이달 20일부터 5월 31일까지

2024.03.13 행정안전부
인쇄 목록

행정안전부는 봄철 지역축제 특별대책기간을 지난해보다 일주일 앞당긴 20일부터 오는 5월 31일까지 운영한다고 13일 밝혔다.

이 같은 조치는 올해 봄꽃 개화 시기가 지난해보다 빨라져 진해군항제, 여의도 봄꽃축제 등 봄꽃과 관련된 지역축제도 더 이른 시기에 개최됨에 따른 것이라고 행안부는 전했다.

지난해 울산 태화강 국가정원에서 열리는 봄꽃축제를 앞두고 꽃양귀비가 활짝 피어 있다. (ⓒ뉴스1,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지난해 울산 태화강 국가정원에서 열리는 봄꽃축제를 앞두고 꽃양귀비가 활짝 피어 있다. (ⓒ뉴스1,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우리나라 봄철은 건조한 기후와 강한 국지 돌풍이 발생해 화재 및 강한 돌풍으로 인한 시설물 전도, 열기구·패러글라이딩 등의 추락 등에 각별한 안전관리가 필요하다.

축제 인파규모와 개최 장소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관리체계가 필요한데, 행안부는 지역축제 35곳을 주요 관리 대상으로 선정하고 안전관리 계획단계부터 철저히 점검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행안부는 간부 공무원을 파견해 시군구 단위에서 관할 경찰, 소방관서 등 유관기관과 협업체계가 원활히 이뤄지는지 점검하고 인파관리대책, 봄꽃 사진명소 안전조치, 구조·구급계획 등 안전관리 분야별 미흡 사항에 대해 조치한다.

행안부는 이 같은 조치가 철저히 이뤄지도록 13일 재난안전관리본부장 주재로 ‘봄철 지역축제 안전관리 관계기관 대책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대책회의에서는 지역축제를 개최하는 지자체뿐만 아니라 교육부, 환경부, 국립공원관리공단 등에서도 참석해 대학 축제 및 국립공원의 산불과 상춘객의 안전관리방안도 함께 점검했다.

특히 행안부는 그간 봄철에 강한 돌풍으로 발생한 사고 사례를 공유하면서 불꽃놀이, 열기구 체험 등 부대행사 때 안전관리를 철저히 해줄 것을 당부했다.

아울러 지역축제를 방문하려는 인파가 행사장 방문 전에 인파 운집, 화재 등 축제장의 위험 정보를 인지할 수 있도록 관계기관에서 인근 톨게이트 전광판, 지하철 전광판, 재난문자 등을 활용한 안전 정보 송출 체계도 잘 갖추도록 만반의 준비를 해줄 것을 요청했다.

이한경 행안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은 “국민께서 봄철 축제를 안전하게 즐기실 수 있도록 관계기관과 함께 안전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국민께서도 안전관리요원의 안내와 안전 수칙 준수에 적극 협조해 주시길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문의 : 행정안전부 안전예방정책실 재난안전점검과(044-205-4248)

이전다음기사 영역

하단 배너 영역

지금 이 뉴스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