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 누리집 로고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콘텐츠 영역

동남아행 항공 대기·지연 줄인다…피크타임 등에 출·도착 사전 조정

한국, 동남아 항공교통흐름관리 협력체 가입…국제선 76.6%까지 흐름관리 기대

2024.03.18 국토교통부
인쇄 목록

우리나라가 동남아 지역 항공교통흐름관리 협력체에 정식 가입했다.

이번 가입을 통해 우리나라 국제노선 중 항공기 운항의 약 48% 이상 점유율을 차지하는 가장 복잡한 동남아 하늘길 이용이 편리하고 안전해질 전망이다.

인천국제공항 전망대에서 바라본 계류장.(ⓒ뉴스1,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인천국제공항 전망대에서 바라본 계류장.(ⓒ뉴스1,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국토교통부는 우리나라가 지난 15일 동남아 지역 항공교통흐름관리 협력체(AMNAC)에 정식 가입했다고 18일 밝혔다.

AMNAC(Asia-Pacific Cross-Border Multi-Nodal ATFM Collaboration)는 동남아 지역을 운항하는 항공기에 대한 교통흐름을 관리·조정하는 국가 간 협력체다.

지난 2014년 구성했으며 가입국은 중국·태국·베트남·싱가포르·홍콩·필리핀 등 11개국이다.

항공교통흐름관리는 항공기 운항의 안정성·효율성 확보를 위해 항공기 운항일 몰리는 첨두시간(Peak time), 또는 태풍 등 위험기상 때 사전에 항공기 출발·도착 시간을 조정하는 방법이다.

그동안 우리나라는 동남아로 향하는 항공편에 대해서는 일본, 대만 등 인접국이 정해준 출발시간 간격을 항공기에 일률적으로 적용했다.

이에 따라, 동일 시간대 동남아로 출발하는 항공편의 공항 대기 시간이 길어지면서 항공사와 여행객이 큰 불편을 겪는 사례가 자주 발생했다.

이번 AMNAC 가입으로 동남아행 항공편별로 최적화된 이륙시간을 당사국 간에 직접 조정하는 흐름관리 방법이 적용돼 불필요한 지상대기와 공중지연을 크게 감소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국토부는 지난해 8월부터 베트남 항공 당국과 협력을 통해, 다낭행 항공기 평균 지상지연을 273분(1대당 11분)에서 78분(1대당 3분)으로 70% 이상 감소시켰으며, 항공기 연료 소모를 연간 1억 4500만 원 절약하는 경제효과를 거뒀다.

중국 및 일본노선에 대해서도 2015년부터 항공교통흐름관리 협력(NARAHG)을 통해 45.5% 항공편에 대해 흐름관리를 적용해왔다.

NARAHG(North-Asia Regional ATFM Harmonization Group)는 2014년 구성된 한·중·일 3개국 항공교통흐름관리 협의체다.

국토부는 이번 동남아 협력체 가입을 통해 31.1% 증가한 76.6% 이상의 국제선 항공편에 대해 흐름관리를 확대 시행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윤상 국토부 항공정책실장은 “이번 동남아 항공교통흐름관리 협력체 가입은 우리나라 항공 외교의 또 하나의 성과로, 이를 통해 우리 국민과 국적 항공사에 그 혜택이 돌아갈 것으로 기대한다”며 “항공교통흐름이 복잡한 아·태지역에서 관련 국가와 협력체계를 지속해서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문의: 국토교통부 항공안전정책관 항공교통과(044-201-4196), 항공교통본부 항공교통조정과(053-668-0494)

이전다음기사 영역

하단 배너 영역

지금 이 뉴스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