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 누리집 로고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윤석열정부2년 민생을 위해 행동하는 정부/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윤석열정부 2년 민생을 위해 행동하는 정부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콘텐츠 영역

봄날 산행 때는 미끄러짐 조심…실족사고 가장 많아

최근 3년 간 등산사고 2만 4302건…그늘지고 낙엽 쌓인 곳 주의해야

2024.04.04 행정안전부
인쇄 목록

봄의 정취를 느끼기 위한 산행 등 야외 활동이 많아지는 4월, 등산 사고에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행정안전부가 4일 제공한 ‘산에 갈 때 지켜야 할 안전요령’에 따르면, 봄은 일교차가 커 한낮에는 제법 포근하지만 고도가 높은 산에서는 추위에 노출되기 쉽고 등산 중 이슬·서리로 인해 미끄러질 위험이 있어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

행안부에 따르면, 최근 3년(2020~2022) 동안 발생한 등산사고는 모두 2만 4302건인 것으로 집계됐다. 사망 282명, 부상 1만 1978명, 실종134 등 1만 2394명의 인명피해가 발생했다. 이 중 4월에 2051건의 등산사고가 발생했으며 산행 중 22명이 사망하고 1090명이 다쳤다.

특히 4월은 봄철 중 전월대비 증가한 등산사고 건수가 가장 많은 563건으로, 산행 때 안전사고 예방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사고 원인별로는 발을 헛딛거나 미끄러지며 발생하는 실족이 34%(8292건)로 가장 많고 길을 잃고 헤매는 조난 28%(6688건), 신체질환 20%(4766건) 순이다.

산행은 가벼운 몸풀기로 시작해 자신의 체력에 맞는 등산로를 선택하고 산행 중이라도 몸에 무리가 오면 즉시 하산하도록 한다. 평소 산행을 하지 않는 초보일수록 하산 때까지 체력관리에 주의한다.

고도가 높거나 그늘진 곳은 낙엽 아래로 아직 채 녹지 않은 얼음과 서리 등이 있어 미끄러지기 쉬우니 발밑을 조심하고 특히 암반 지대나 바위 등이 젖어있으면 미끄러짐에 더욱 주의해야 한다.

요즘처럼 일교차가 큰 시기에는 갑자기 추워지거나 찬 바람이 불 때 덧입을 수 있는 여벌의 옷과 장갑, 귀마개 등 보온용품을 챙겨가는 것이 좋으며, 주변에 행선지를 알리고 출발하는 것이 권고된다.

박명균 행안부 예방정책국장은 “봄철의 등산길은 일교차가 크고 서리 등으로 미끄러지기 쉬워 위험하니 안전한 산행을 위해 보온에 유의하고 안전수칙을 사전에 숙지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꼭 알아야 할 산행 안전. (인포그래픽=행정안전부)
꼭 알아야 할 산행 안전. (인포그래픽=행정안전부)

문의: 행정안전부 안전예방정책실 예방안전제도과(044-205-4506)

이전다음기사 영역

하단 배너 영역

지금 이 뉴스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