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힘내라 대한민국! 끝내자 코로나19! / 코로나19 예방접종 공식누리집 바로가기 / 대한민국 대전환 한국판 뉴딜 힘내라 대한민국! 끝내자 코로나19! 코로나19 예방접종 공식누리집 바로가기 대한민국 대전환 한국판 뉴딜

img-news

콘텐츠 영역

경찰청, 대한민국 관광진흥 위해 관광경찰대 발대한다.

서울.부산.인천 등 주요 관광대도시 중심으로 관광경찰대 설치

2013.07.17 경찰청

       올해 10월부터 서울지방경찰청을 시작으로 관광경찰대 신규 발족.운영

경찰청(청장 이성한)은 외국인 관광객에 대한 각종 불법행위와 불편사항을 해소함으로써 대한민국 관광산업 발전에 기여하기 위해 서울.부산.인천 등 외국 관광객이 많은 대도시를 중심으로 관광경찰대를 신설.운영할 계획이다.

이는 7. 17() 청와대 영빈관에서 대통령 주재로 열린 제1차 관광진흥확대회의 결과 발표된 관광불편 해소를 위한 제도개선 및 전략 관광산업 육성방안의 일환으로 추진되는 것이다.

관광경찰 주요 활동지역은 대도시 관광특구 중심으로 지정, 관광경찰대 인력규모는 활동지역을 고려하여 결정할 계획

관광경찰대는 앞서 언급한 바와 같이 서울.부산.인천 등 외국인 관광객이 많이 찾는 대도시 지방경찰청 외사과 소속으로 설치할 계획이며 관광경찰대의 주요 활동 거점은 대도시 관광특구로 지정된 지역 중 문화체육관광부에서 요청한 지역을 중심으로 선정한다.

관광경찰 배치장소로는 서울의 경우 명동 / 이태원 / 동대문 / 인사동(경복궁) / 홍대입구 / 종로.청계 / 시청앞 등이며 부산은 해운대 / 광복동 / 광안동 인천은 차이나타운 / 송도 등이 거론되고 있다.

경찰은 향후 이들 지역을 중심으로 문화체육관광부 및 자치단체와 협의를 통해 관광경찰 배치장소를 선정하고, U동지역의 범위를 고려하여 관광경찰 운영 인력을 결정한다는 방침으로 서울의 경우 100명 안팎 규모의 관광경찰대를 설치할 예정이다.

       관광경찰대, 주요 국제관광지 내 원스톱 관광치안서비스 제공

새로 신설되는 관광경찰대는 주요 관광지 범죄예방 순찰 및 기초질서 유지와 외국인 관광객 대상 불법행위 단속.수사 등 경찰로서의 기본근무와 함께 문체부.지자체 등 관련기관의 지원을 받아 음식점.숙박업소.택시 부당요금 단속 등 관광 관련 업계 및 종사자에 대한 행정지도 및 단속 외국인 대상관광정보 제공 및 교통안내, 외국인 관광객의 관광불편사항 처리 등 일반 행정기관에서 수행하는 업무도 함께 처리함으로써 외국인 관광객의 불편을 일소하는 원스톱 관광서비스를 지원할 계획이며 이를 위해 현장 근무시 외국인 관광객과 언어소통에 어려움이 없도록 외국어 특채경찰관 등 어학능력 우수자를 중심으로 관광경찰관을 선발할 방침이다.

관광경찰 추진 위해 경찰청.문화체육관광부.자치단체 등 범정부 추진협의체 구성 경찰청은 관광경찰제도를 성공적으로 발족.정착시키기 위해서는 관계 기관 간 원활한 협조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보고 부처간 협업차원에서 관광경찰제도 초기 논의단계부터 범정부 추진협의체를 구성, 운영하기로 하였다.

협의체의 명칭은 관광경찰 추진위원회로 정하고, 경찰청 차장을 위원장으로, 경찰청.문화체육관광부.한국관광공사.서울시 등 관련 기관의 국장급 간부들이 위원으로 구성된다.

관광경찰대 설치와 관련하여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는 발대 및 운영에 필요한 시설.장비.예산을 지원한다는 방침이며 서울시도 서울지방경찰청에 설치되는 관광경찰대가 대한민국 관광경찰의 원형 모델이 된다는 인식을 가지고, 적극 지원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관광경찰 운영을 통해 관광대국 도약의 발판 다질 것으로 기대

경찰청은 관광경찰대 운영시 가시적 관광경찰 활동을 통해 외국인 관광객의 대한민국 치안에 대한 안정감을 강화하고 범죄예방에서 관광불편 해소에 이르기까지 외국인 관광 관련 원스톱 관광치안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관광객의 만족도를 향상시켜 궁극적으로 외국인 관광객들의 재방문율을 향상시키는 등 우리나라가 관광대국으로 도약하는데 적지지 않은 기여를 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 자료는 경찰청의 보도자료를 전재하여 제공함을 알려드립니다."

공공누리가 부착되지 않은 자료는 담당자와 사전에 협의한 이후에 사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아~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