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힘내라 대한민국! 끝내자 코로나19! / 코로나19 예방접종 공식누리집 바로가기 / 대한민국 대전환 한국판 뉴딜 힘내라 대한민국! 끝내자 코로나19! 코로나19 예방접종 공식누리집 바로가기 대한민국 대전환 한국판 뉴딜

img-news

콘텐츠 영역

국민권익위 경찰옴부즈만, 알아두면 쓸모있는 경찰분야 생활민원 해결 사례 2탄

2021.09.01 국민권익위원회
보도자료
뉴스배포정보
자료배포 2021. 9. 1. (수)
담당부서 경찰민원과
과장 윤영국 ☏ 044-200-7381
담당자 양용석 ☏ 044-200-7392
페이지 수 총 2쪽

국민권익위 경찰옴부즈만, 알아두면 쓸모있는

경찰분야 생활민원 해결 사례 2탄

- 횡단보도 안전 민원 해결 사례 중심으로 -
 

마을 앞 도로에 횡단보도가 없어서 유치원 아이들이 엄마 손을 잡고 무단횡단을 하고 있어요!”, “내리막길 끝에 횡단보도가 있어서 위험해요. 안전대책을 만들어주세요!”

 

국민권익위원회(위원장 전현희, 이하 국민권익위) 경찰옴부즈만은 일상 속에서 발생하는 경찰분야 생활민원을 슬기롭게 해결한 사례 2탄을 공개했다.

 

(#사례 1) 씨는 건강한 환경에서 아이들을 키우고 싶어서 도시 외곽의 조용한 마을로 이사를 왔다. 마을에는 어린이집이 없어 씨의 자녀는 차로 10분 거리에 있는 어린이집을 다니는데, 통학버스를 타기 위해서는 왕복 4차로를 건너야 한다. 가장 가까운 횡단보도가 300m 정도 떨어져 있어, 왕복 600m를 걸어가야 하는데 어린아이 손을 잡고 걸어가기가 쉽지 않아 종종 무단횡단을 했다. 씨는 아이가 안전하게 교통법규를 준수하며 통학할 수 있도록 횡단보도를 설치해 달라며 국민권익위에 올해 8월 민원을 제기했다.

 

국민권익위는 관할 경찰서에 협조를 요청했다. 횡단보도 설치 여부는 경찰서에 설치된 교통안전심의위원회에서 결정하기 때문이다. 경찰서 담당자는 시청 담당자와 합동으로 현장 조사를 실시했고, 경찰은 해당 안건을 교통안전심의위원회에 상정해 횡단보도를 설치(노면표시)하기로 했다.

 

(#사례 2) 유치원생 학부모인 씨는 거주하는 아파트에서 왕복 4차로 도로를 건너야 자녀가 다니는 유치원이 있다. 그런데 유치원 앞 횡단보도가 내리막길 도로의 끝부분에 위치해 있어 사고위험이 크고, 아이의 걸음 속도로 횡단보도를 건너기에는 보행신호가 항상 부족하다고 느꼈다. 씨는 횡단보도 교통안전 대책을 보강해 달라 국민권익위에 올해 4월 민원을 제기했다.

 

국민권익위와 관할 경찰서, 시청 담당자들은 주민 불편 해소를 위해 씨와 함께 현장 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경찰서는 즉시 보행신호 시간을 늘렸고, 관할 시청은 올해 5월 횡단보도 앞에 과속방지턱을 설치해 민원을 해소했다.

 

국민권익위 손난주 경찰옴부즈만은 자치경찰제 전면시행으로 주민 친화적인 경찰서비스가 제공될 것으로 기대한다교통, 안전 등 일상생활 속 불편이 해결되지 않으면 국민권익위 경찰옴부즈만을 찾아달라고 말했다.

 

 

"이 자료는 국민권익위원회의 보도자료를 전재하여 제공함을 알려드립니다."

텍스트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의 조건에 따라 자유이용이 가능합니다.
단, 사진, 이미지, 일러스트, 동영상 등의 일부 자료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저작권 전부를 갖고 있지 아니하므로, 자유롭게 이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으셔야 합니다.
공공누리가 부착되지 않은 자료는 담당자와 사전에 협의한 이후에 사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아~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