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힘내라 대한민국! 끝내자 코로나19! / 코로나19 예방접종 공식누리집 바로가기 / 대한민국 대전환 한국판 뉴딜 힘내라 대한민국! 끝내자 코로나19! 코로나19 예방접종 공식누리집 바로가기 대한민국 대전환 한국판 뉴딜

img-news

콘텐츠 영역

나만 아는 수산물 더 싸게 사는 방법 공유해주세요!

2021.09.06 해양수산부

나만 아는 수산물 더 싸게 사는 방법 공유해주세요!

- ?대한민국 수산대전 - 전통시장 제로페이 행사? 활성화를 위한 영상 공모전 개최 -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 한국수산업경영인중앙연합회(회장 김성호), 한국간편결제진흥원(이사장 윤완수)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전통시장을 활성화하기 위해 96()부터 101()까지 ?대한민국 수산대전-전통시장 제로페이 행사홍보영상 공모전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대한민국 수산대전은 코로나19로 인한 수산물 내수 위축 문제를 극복하고 소비자들이 저렴한 가격으로 신선한 수산물을 구입할 수 있도록 수산물 구매금액을 할인해주는 행사이다. 해양수산부는 올해 11회에 걸쳐 총 590억 원 규모의 대한민국 수산대전 행사를 추진하고 있다.

 

  특히, 전통시장의 경우 소비자들이 제로페이 애플리케이션(App, 한국간편결제진흥원 운영)을 통해 20% 할인된 금액으로 수산물을 구매할 수 있다. 해당 애플리케이션으로 20% 먼저 할인된 금액의 온라인 품권을 구매하면 되며, 최대 20만 원의 상품권 구매 시 4만 원까지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이 상품권은 전국 전통시장 내 제로페이 가맹 수산매장(11,754여 개소)에서 사용할 수 있다.

 

  또한, ‘놀러와요 시장배달 애플리케이션을 통해서는 전국 75개 전통시장(3,331개 점포)에서 온라인으로 장을 보고, 2시간 내 배달도 받을 수 있다.

 

  이번 공모전은 이러한 대한민국 수산대전-전통시장 제로페이 행사더욱 활성화하기 위해 기획된 것으로, 별도의 양식과 주제에 제한 없이 전통시장의 수산물 할인 방식을 소개하거나 홍보할 수 있는 2분 내외의 홍보영상을 공모한다. 대한민국 수산대전과 전통시장 활성화에 관심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 본인이 직접 촬영하고 편집한 영상만 1인당 2점까지 응모할 수 있으며, 응모를 원하는 경우 대한민국 수산대전 누리집(www.fsale.kr)에서 지원서를 내려 받아 작성한 뒤 101() 24시까지 영상과 함께 전자우편(gjxotn@korea.kr)으로 제출하면 된다.

 

  해양수산부는 외부 전문가 등과 함께 접수된 작품의 적합성, 표현력, 완성도, 창의성, 화제성 등을 평가하여 7건의 당선작을 선정하고, 대상 500만 원(해양수산부 장관상), 최우수상 300만 원(한국수산업경영인중앙연합회 회장상 1, 한국간편결제진흥원 이사장상 1), 우수상 100만 원 등 총 1,500만 원의 상금을 수여할 예정이다. 선정 결과는 108() 대한민국 수산대전 공식 누리집(www.fsale.kr)에 게시하고 개별로도 안내할 예정이다.

 

  당선작은 해양수산부의 공식 유튜브 채널(어서오션)과 대한민국 수산대전 누리집(www.fsale.kr), 제로페이 누리집(www.zeropaypoint.or.kr) 등에 게재하여 대한민국 수산대전-전통시장 제로페이 행사활성화를 위해 활용할 예정이다.

 

  임태훈 해양수산부 유통정책과장은 올 여름 무더위와 코로나19전통시장 방문객이 많이 감소하여 소상공인 분들의 시름이 깊다.”라며, 이번 공모전을 통해 소상공인, 어업인, 소비자 모두를 위한 행사인 대한민국 수산대전이 주는 상생의 가치가 국민들에게 잘 전달될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이 자료는 해양수산부의 보도자료를 전재하여 제공함을 알려드립니다."

텍스트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의 조건에 따라 자유이용이 가능합니다.
단, 사진, 이미지, 일러스트, 동영상 등의 일부 자료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저작권 전부를 갖고 있지 아니하므로, 자유롭게 이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으셔야 합니다.
공공누리가 부착되지 않은 자료는 담당자와 사전에 협의한 이후에 사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아~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