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힘내라 대한민국! 끝내자 코로나19! / 코로나19 예방접종 공식누리집 바로가기 / 대한민국 대전환 한국판 뉴딜 힘내라 대한민국! 끝내자 코로나19! 코로나19 예방접종 공식누리집 바로가기 대한민국 대전환 한국판 뉴딜

img-news

콘텐츠 영역

국민권익위, “아동급식단가 최저기준 지키고 급식카드 가맹 음식점 확대해야”

2021.09.13 국민권익위원회
보도자료
뉴스배포정보
자료배포 2021. 9. 13. (월)
담당부서 사회제도개선과
과장 안정륜 ☏ 044-200-7251
담당자 이연희 ☏ 044-200-7254
페이지 수 총 3쪽(붙임 1쪽 포함)

국민권익위, "아동급식단가 최저기준 지키고

급식카드 가맹 음식점 확대해야"

- 급식단가 6,000원 미만인 지자체 전체의 약 68% 달해

- 급식카드 가맹점 위치 알려주고 카드 디자인 개선     
 

결식우려아동* 급식단가의 최저기준을 지키고 급식카드 가맹점을 확대해 아이들이 편의점이 아닌 음식점에서 보다 나은 식사를 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국민권익위원회의 권고가 나왔다.

 

* 18세 미만의 아동 중 보호자가 근로·질병·장애 등으로 식사를 준비하기 어려운 아동으로 2020년 기준 전국 약 31만 명임

 

국민권익위원회(위원장 전현희, 이하 국민권익위)는 이 같은 내용의 아동급식제도 사각지대 개선방안을 마련해 보건복지부와 각 지방자치단체(이하 지자체)에 제도개선을 권고했다. 관계기관은 내년 9까지 국민권익위의 권고를 이행할 예정이다.

 

국민권익위의 실태조사 결과, 보건복지부의 결식아동 급식업무 표준 안내서에 따른 급식 권장단가인 6,000원 미만인 기초 지자체가 154곳으로 올해 3월 기준 전체의 약 68%에 달한다.

급식카드 가맹점 수, 운영 방식에 있어 지역 간의 편차가 심했는데 경기도, 서울특별시 등 일부 지자체는 카드사와 협약해 급식카드 가맹점 수를 늘려 왔으나, 대부분 지자체는 사업주의 신청을 받아 가맹점을 등록하고 있어 가맹점 수가 여전히 부족했다.

 

* 경기도는 200,319개 가맹점/급식아동 51,308(20213월 기준), 서울특별시는 99,357개 가맹점/급식아동 31,669(20215월 기준)

 

또 다수 지자체에서 급식카드, 단체급식, 도시락 배달 등의 방법으로 아동급식 선택의 폭을 넓히고 있으나 72개 지자체에서는 급식카드 제도를 운영하고 있지 않았다.

 

아이들이 급식카드 음식점 위치를 몰라 이용하지 못하거나 일반카드와 다른 디자인으로 인해 급식카드 사용 시 창피함을 느끼는 경우도 있었다.

 

이에 국민권익위는 보건복지부가 정하는 급식단가의 최저기준을 지키고 급식카드 가맹점 확대 및 운영 사례*를 공유하도록 했다.

 

* 대구광역시는 이마트와 협약해 전국 이마트 푸드코트에서 급식카드 사용 가능, 세종·창원·통영시는 급식카드에 교통카드 기능을 추가해 다수 카드 휴대 불편 해소

 

이어 인터넷 주요 포털(네이버 등)에 가맹점 위치·전화번호 등 공공정보를 제공하고 급식카드 디자인을 일반 체크카드, 교통카드 등과 동일하게 개선하도록 했다. 또 착한음식점* 등 급식카드 가맹점 상징 표시를 개발해 홍보함으로써 사회 기여 의식을 높이도록 했다.

 

* 세종시의 경우 급식카드가맹점 300여개 중 세종시 급식단가인 5,000원에 맞춘 할인된 가격으로 음식을 제공하고 있는 30개 업체를 착한음식점으로 홍보

 

국민권익위 전현희 위원장은 아이들이 편의점이 아닌 음식점에서 편하게 식사하고, 각 지자체는 급식단가에 맞춰 할인된 가격으로 식사를 제공하는 착한음식점을 칭찬·홍보해 사회 전반에 따뜻한 나눔 문화가 확산되길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이 자료는 국민권익위원회의 보도자료를 전재하여 제공함을 알려드립니다."

텍스트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의 조건에 따라 자유이용이 가능합니다.
단, 사진, 이미지, 일러스트, 동영상 등의 일부 자료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저작권 전부를 갖고 있지 아니하므로, 자유롭게 이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으셔야 합니다.
공공누리가 부착되지 않은 자료는 담당자와 사전에 협의한 이후에 사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아~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