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힘내라 대한민국! 끝내자 코로나19! / 코로나19 예방접종 공식누리집 바로가기 / 대한민국 대전환 한국판 뉴딜 힘내라 대한민국! 끝내자 코로나19! 코로나19 예방접종 공식누리집 바로가기 대한민국 대전환 한국판 뉴딜

img-news

콘텐츠 영역

보건산업 사관학교, 제약바이오·의료기기산업 특성화대학원 10주년 맞이하다

2021.09.14 보건복지부
보건산업 사관학교, 제약바이오·의료기기산업 특성화대학원 10주년 맞이하다
- 10년간 석사급 전문인력 700여 명 양성, 전일제 기준 88% 취업률 달성 -

보건복지부(장관 권덕철)와 한국보건산업진흥원(원장 권순만)은 9월 14일(화) 오후 4시 서울 SETEC 제3 전시실에서 제약바이오·의료기기산업 특성화대학원 10주년 기념 성과 토론회(이하 ‘포럼’)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포럼은 2021 바이오헬스 일자리 박람회와 함께 진행되었으며,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시행에 따라 현장 참석 인원을 최소화하고 유튜브*로 생중계하였다.

* 보건산업혁신창업센터 KBIC 유튜브 채널 (www.youtube.com/c/KBIC-STARTUP)

제약바이오·의료기기산업 특성화대학원(이하 ‘특성화대학원’)은 약학, 의공학 외에도 연구개발, 규제 및 인허가, 기술경영, 마케팅 등 다학제간 융합 교육을 통해 제약바이오·의료기기 산업 전주기 역량을 갖춘 석사급 중간관리자 양성을 목표로 운영되는 대학원이다.

제약·의료기기 산업은 일반 제조업과 달리 제품개발 단계부터 인허가, 보험 등재와 같은 규제과학 지식이 요구되는 규제산업으로서, 보건복지부와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은 산업의 전 주기적 지식을 갖춘 인력이 필요하다는 산업계의 요청에 따라 2012년부터 특성화대학원을 운영하고 있다.

제약바이오산업 특성화대학원은 2012년 성균관대, 충북대 2개소 운영을 시작으로 현재 성균관대, 연세대, 동국대 3개 대학에서 252명이 재학 중이다. 그동안 6개 대학*에서 464명의 인력을 양성하였으며, 전일제 170명의 졸업생 중 148명이 87%의 높은 취업률로 보건의료 분야 산업계에 취업하였다.

* 성균관대, 충북대, 중앙대, 이화여대, 연세대, 동국대

의료기기산업 특성화대학원은 2013년 동국대 1개소 운영을 시작으로 현재 동국대, 성균관대, 연세대 3개 대학에서 208명이 재학 중이다. 그간 3개 대학에서 241명의 인력을 양성하였으며, 박사과정 진학생 10명을 포함한 105명의 전일제 졸업생(외국인 3명 포함) 중 83명이 90.2%의 취업률*로 보건의료 분야 산업계에 취업하였다.

* 취업률 = (취업자) / (졸업생 진학생 외국인유학생), 한국교육개발원(KEDI) 기준

이번 특성화대학원 10주년 성과 포럼에서는 바이오헬스산업 인력양성에 기여한 유공자 13인에 대한 포상과 건국대 송영화 교수의 기조 강연, 바이오헬스산업 인력양성을 주제로 제약·의료기기산업 특성화대학원 교수진의 발표 및 패널토론으로 진행되었다.

패널토론은 KAIST 기술경영학부 정명진 교수가 좌장을 맡아 제약바이오협회, 의료기기공업협동조합 등 유관협회와 특성화대학원 교수진이 함께 바이오헬스산업 변화에 따른 융·복합 인력양성 및 특성화대학원의 발전 방향성을 논하였다.

특히, 성균관대 제약산업 특성화대학원 이상원 교수, 동국대 의료기기산업 특성화대학원 김성민 교수, 한국보건산업진흥원 제약바이오산업지원팀 정현주 팀장 등 3명은 그간의 공로를 인정받아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을 받았다.

보건복지부 조귀훈 보건산업진흥과장은 “바이오헬스산업은 우리나라의 미래를 이끌어갈 BIG3 산업으로서, 우리나라가 글로벌 선도국가로 진입하기 위해 바이오 분야 인력양성은 매우 중요하다”라며,

“높은 취업률 등 우수한 성과를 보인 특성화대학원을 지속적으로 지원하여 바이오헬스산업 전주기 역량을 갖춘 인재 양성을 통해 바이오헬스산업 육성에 앞장서겠다”라고 밝혔다.

< 붙임 > 1. 제약바이오·의료기기산업 특성화대학원 개요 및 현황

2. 특성화대학원 10주년 성과포럼 진행 내용

3. 수상자 명단 및 공적사항

"이 자료는 보건복지부의 보도자료를 전재하여 제공함을 알려드립니다."

텍스트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의 조건에 따라 자유이용이 가능합니다.
단, 사진, 이미지, 일러스트, 동영상 등의 일부 자료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저작권 전부를 갖고 있지 아니하므로, 자유롭게 이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으셔야 합니다.
공공누리가 부착되지 않은 자료는 담당자와 사전에 협의한 이후에 사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아~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