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힘내라 대한민국! 끝내자 코로나19! / 코로나19 예방접종 공식누리집 바로가기 / 대한민국 대전환 한국판 뉴딜 힘내라 대한민국! 끝내자 코로나19! 코로나19 예방접종 공식누리집 바로가기 대한민국 대전환 한국판 뉴딜

img-news

콘텐츠 영역

국민권익위 “공동소유자의 상속자 동의서 없어도 차량 말소등록 해 줘야”

2021.10.08 국민권익위원회
보도자료
뉴스배포정보
자료배포 2021. 10. 8. (금)
담당부서 교통도로민원과
과장 정영성 ☏ 044-200-7501
담당자

임선주 ☏ 044-200-7502

정찬규 ☏ 044-200-7514

페이지 수 총 2쪽

국민권익위 "공동소유자의 상속자 동의서 없어도 차량 말소등록 해 줘야"

- 부득이한 사유로 상속자 동의서 제출 불가능하다면 차량 말소 등록하도록 의견표명 -
 

국민권익위원회(위원장 전현희, 이하 국민권익위)13년 된 자동차의 공동소유자 중 한명이 사망한 후 부득이한 사유로 상속자 동의서를 제출할 수 없다면 나머지 공동소유자가 차량을 폐차 및 말소할 수 있도록 등록해줘야 한다고 결정했다.

 

씨는 씨와 사실상 가족관계로 함께 거주하면서 공동소유로 자동차를 취득·운행했다. 이후 씨가 사망하자 씨는 ○○시청차량 말소등록을 신청했다. ○○시청은 씨와 씨가 가족이 아니라는 이유로 상속인 동의서 제출을 요구하며 말소등록을 거부했다. 이에 씨는 차량 말소등록을 못해서 매년 책임보험에 가입하거나 자동차세를 부담해야 하는 것은 부당하다며 고충민원을 제기했다.

 

자동차관리법에서는 차량 말소등록을 소유자 및 상속자가 신청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이에 차량의 일정지분을 소유하고 있는 씨가 사망한 경우 차량을 말소등록하기 위해서는 씨의 상속자 관련서류 제출이 필요하다.

 

해당 차량은 씨와 씨의 공동소유로 씨는 2%의 지분을 소유하고 있다. 또한 씨는 해당 차량을 2008년에 신규 등록해 과태료 부과 이력이나 정기검사 등 위반 없이 13년간 운행해왔다. 이에 현재 씨의 지분으로 인정되는 해당 차량가액은 소유 지분(2%)과 차령(13)을 고려해 약 6만 원으로 평가됐다.

 

또한 씨는 부득이한 사정으로 씨를 호적상 가족으로 등록하지는 못했지만 가족관계로 함께 거주했다. 또한 씨는 씨를 1991부터 2012년에 사망할 때까지 부양했으며 씨의 건강보험료도 납부했다. 씨는 자녀가 없고, 부모는 사망했으며 5명의 형제자매 역시 오래 전 연락이 끊기거나 이미 사망해 씨의 상속자 동의서 제출은 현실적으로 불가능한 상황이다.

 

이에 국민권익위는 ▴ㄱ씨와 씨는 호적상 가족관계가 아니지만 실질적으로는 가족인 점 ▴ㄱ씨는 정기점검, 책임보험 가입 등의 의무를 이행하며 차량을 성실히 관리해 온 점 차령 13년은 자동차관리법상 환가가치가 없는 점 해당 차량의 씨 지분가액은 6만 원에 불과한데 말소등록을 하지 않으면 신청인이 매년 자동차세 등의 비용을 부담하는 불합리한 결과가 초래되는 점 등을 근거로 해당 차량을 말소 등록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판단했다.

 

국민권익위 임진홍 고충민원심의관은 “10년이 넘도록 상속자가 타나지 않는데도 해당 차량이 말소 등록되지 않으면 민원 신청인은 자동차세 및 책임보험 가입 등으로 매년 상당한 비용을 부담해야 하는 등 부담이 크다. 이에 자동차관리법의 입법취지 등을 고려할 때 말소등록을 하는 것이 행정목적에도 부합한다.”, “앞으로 이와 유사한 사례에 대해서도 국민 부담을 해소하는데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자료는 국민권익위원회의 보도자료를 전재하여 제공함을 알려드립니다."

텍스트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의 조건에 따라 자유이용이 가능합니다.
단, 사진, 이미지, 일러스트, 동영상 등의 일부 자료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저작권 전부를 갖고 있지 아니하므로, 자유롭게 이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으셔야 합니다.
공공누리가 부착되지 않은 자료는 담당자와 사전에 협의한 이후에 사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아~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