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힘내라 대한민국! 끝내자 코로나19! / 코로나19 예방접종 공식누리집 바로가기 / 대한민국 대전환 한국판 뉴딜 힘내라 대한민국! 끝내자 코로나19! 코로나19 예방접종 공식누리집 바로가기 대한민국 대전환 한국판 뉴딜

img-news

콘텐츠 영역

지역민과 함께하는 문화재 대담 『완주전주 공감』 개최

- 국립완주문화재연구소 10.28. 오후 4시 전주 전라감영 -

2021.10.27 문화재청


  문화재청 국립완주문화재연구소(소장 유재은)는 지역민들과 문화재를 소재로 소통·공감하는 자리인 문화재 대담『완전 공감』을 28일 오후 4시 전주 전라감영에서 전주시 지역민들과 함께 진행한다.


  전주시민과 함께하는 이번 행사는 전북대학교 소순열 교수와 함께 ‘조선 최대지주 농벌 구마모토와의 만남’을 주제로 일제 강점기 시대 수탈의 역사와 관련된 이야기를 지역민들이 더욱 쉽게 이해하고 관심을 갖도록 이야기할 계획이다.


  일제강점기 동양척식주식회사를 필두로 농지를 개간하면서 다수의 일본인이 이주하였고 이 중 한 명이었던 구마모토 리헤이(熊本利平)는 개간된 농지의 대지주였다. ‘조선 최대지주 농벌 구마모토와의 만남’은 소순열 교수가 그동안 연구해왔던 일제강점기에 식민지 조선 농촌개발에서 나타난 수탈적 성격의 내용 등을 소개하고 전주시민들과 함께 이야기를 나누는 장이다. 지역 시민이라면 누구나 무료로 참여할 수 있으며 전화(☎063-290-9317)로 신청(선착순 20명 내외)하면 된다.


  참고로, 『완전 공감』은 문화재 전문가들이 우리 문화재를 소재로 지역 시민들과 소통·공감하기 위해 기획된 문화재 대담행사다. 완주에서 2019년 10월 열린 1회 행사는 독일로 간 우리 문화재(‘1883년, 독일로 간 타임캡슐’)를 주제로 해외 소재 문화재에 대해 지역민과 이야기하였고, 남원에서 2020년 11월 열린 2회 행사는 ‘고고학으로 본 남원의 고대문화’을 주제로 남원 운봉고원과 가야사에 관련된 이야기를 지역민들과 나눈 바 있다.
 

  문화재청 국립완주문화재연구소는 『완전 공감』이 전북지역 문화재 연구기관의 사회적 가치를 향상하는 행사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꾸준히 진행할 예정이다. 



image01.jpg

<안내 홍보물>


"이 자료는 문화재청의 보도자료를 전재하여 제공함을 알려드립니다."

텍스트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의 조건에 따라 자유이용이 가능합니다.
단, 사진, 이미지, 일러스트, 동영상 등의 일부 자료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저작권 전부를 갖고 있지 아니하므로, 자유롭게 이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으셔야 합니다.
공공누리가 부착되지 않은 자료는 담당자와 사전에 협의한 이후에 사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아~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