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힘내라 대한민국! 끝내자 코로나19! / 코로나19 예방접종 공식누리집 바로가기 / 대한민국 대전환 한국판 뉴딜 힘내라 대한민국! 끝내자 코로나19! 코로나19 예방접종 공식누리집 바로가기 대한민국 대전환 한국판 뉴딜

img-news

콘텐츠 영역

식량농업기구(FAO) 세계식량가격지수 전월대비 0.9% 하락

2022.01.07 농림축산식품부

유엔 식량농업기구(FAO)*에 따르면, 202112월 세계식량가격지수전월(134.9포인트)** 대비 0.9% 하락 133.7포인트***를 기록하였다. 유제품을 제외하고 모든 품목의 가격지수가 하락했으며, 그중 유지류와 설탕 지수의 하락률이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 유엔 식량농업기구24개 품목에 대한 국제가격동향(95)을 조사하여, 5개 품목군(곡물, 유지류, 육류, 유제품, 설탕)별 식량가격지수를 매월 작성, 발표(2014-2016년 평균=100)

  ** 11월 육류(109.8111.4), 유제품(125.5125.9), 곡물(141.5141.4), 설탕(120.7120.2) 가격지수가 보정되어 11월 식량가격지수 조정(134.4134.9)

*** 식량가격지수: (`21.1) 113.5 (2) 116.6 (3) 119.2 (4) 122.1 (5) 128.1 (6) 125.3 (7) 124.6 (8) 128.0 (9) 129.2 (10) 133.2 (11) 134.9 (12) 133.7

 

  202112곡물 가격지수는 전월(141.4포인트)보다 0.6% 하락한 140.5포인트를 기록(전년 동월 대비 20.7% 상승)하였다. 은 남반구의 수확으로 공급이 개선되고 수요가 둔화되어 가격이 하락하였다. 옥수수는 강한 수요와 지속되는 브라질의 건조한 날씨에 대한 우려로 가격이 상승하였다. 은 수요가 감소하고 주요 공급국가들의 통화가 미달러 대비 약세를 보이면서 가격이 하락하였다.

 

유지류의 경우, 전월(184.6포인트)보다 3.3% 하락한 178.5포인트를 기록(전년 동월 대비 36.1% 상승)하였다. 팜유와 해바라기유는 코로나19 지속 확산 우려 속에 수입 수요가 둔화되면서 가격이 하락하였다. 반면, 대두유 인도의 수입 수요 강화, 유채씨유는 세계 공급량 감소 장기화로 인해 각각 가격이 상승하였다.

 

  육류의 경우, 202111(111.4포인트)보다 0.1% 하락한 111.3포인트 기록(전년 동월 대비 17.4% 상승)하였다. 가금육은 세계적으로 수출 공급량이 증가하였고, 양고기는 오세아니아 지역의 공급량이 증가하면서 각각 가격이 하락하였다. 크리스마스 연휴 전 주요 생산국 내 판매량이 증가하였으나, 돼지고기는 중국의 수입 감소로 가격이 소폭 하락하였다.

 

  설탕의 경우, 202111(120.2포인트)에서 3.1% 하락한 116.4포인트 기록(전년 동월 대비 33.6% 상승)하였다.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로 재개된 봉쇄조치가 수요에 미칠 영향과 브라질 헤알화의 미달러 대비 하락, 에탄올 가격 하락에 따른 설탕 공급 증가 가능성 등이 반영되어 가격이 하락하였다.

 

  유제품의 경우, 202111(125.9포인트)에서 1.8% 상승한 128.2포인트 기록(전년 동월 대비 17.4% 상승)하였다. 버터와 분유는 수입 수요는 높은 반면 서유럽·오세아니아 국가들의 우유 생산 저조로 수출 공급량이 부족해지면서 가격이 상승하였다. 치즈는 서유럽에서 생산량이 증가하면서 가격이 소폭 하락하였다.

 

세계 곡물생산량, 소비량 및 기말재고량은 1월 미발표

 

붙임 1. 식량가격지수 그래프(연도별, 품목별)
2. 식량가격지수(2013~2021)

 

본 자료는 보도 편의를 위해 FAO의 발표자료를 요약·정리한 내용이므로 상세 내용은 FAO 홈페이지(www.fao.org/worldfoodsituation/foodpricesindex/en) 참조

 

“이 자료는 농림축산식품부의 보도자료를 전재하여 제공함을 알려드립니다.”

텍스트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의 조건에 따라 자유이용이 가능합니다.
단, 사진, 이미지, 일러스트, 동영상 등의 일부 자료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저작권 전부를 갖고 있지 아니하므로, 자유롭게 이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으셔야 합니다.
공공누리가 부착되지 않은 자료는 담당자와 사전에 협의한 이후에 사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아~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