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 누리집 로고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윤석열정부2년 민생을 위해 행동하는 정부/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윤석열정부 2년 민생을 위해 행동하는 정부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콘텐츠 영역

식목일에 반려나무 만나보세요

2024.04.04 정책기자단 임예랑
인쇄 목록

한껏 따뜻해진 날씨, 앙상했던 가지에 몽글몽글 달린 꽃들을 보니 봄이 왔음이 실감납니다. 새싹이 움트는 4월 하면 생각나는 날이 바로 4월 5일 식목일입니다. 나무 심는 날이라는 의미의 식목일은 일제강점기 이후 폐허가 된 산림을 다시 가꾸고 복원하자는 취지로 1946년 4월 1일 식목식이 처음 거행되었습니다. 이후 1949년 대통령령으로 지정되었고 현재는 대한민국 법정기념일로 지정되어 있습니다.

따뜻해진 4월, 벚꽃축제 현장.
따뜻해진 4월, 벚꽃축제 현장.

산림청에서는 제79회 식목일을 맞이하여 ‘반려나무 나누어주기’ 행사를 시행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행사는 3월부터 4월 말까지 진행되며 전국 102개소에서 무려 56만 그루의 묘목을 나누어 준다고 합니다.

나무 수종은 매화나무, 단풍나무, 개복숭아, 소나무 등 다양합니다. 분양받을 수 있는 수량은 1인당 1~5그루이며, 대부분 선착순으로 제공됩니다. 지역별로 나누어주는 날짜와 나무 종류도 다르기 때문에 일정을 확인해보시고 방문하시는 것이 좋습니다.

반려나무 나누어주기 행사는 4월 말까지 진행된다.(출처=산림청)
반려나무 나누어주기 행사는 4월 말까지 진행된다.(출처=산림청)

식목일 행사는 ‘반려나무 나누어주기’뿐만 아니라 ‘나무심기’와 ‘나무시장’도 함께 운영되고 있습니다. 산림조합에서는 나무시장을 통해 조합원이 생산한 우수한 묘목을 올해 2월부터 4월 30일까지 저렴한 가격에 판매하고 있습니다. 지역별로 운영 기간 및 시간이 다르니 확인해 보고 방문하시길 바랍니다. 자세한 내용은 산림청 누리집(https://www.forest.go.kr)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3일 오후 서울 강동구 암사동 암사역사공원에서 열린 제79회 식목일 기념 '동행매력 정원도시 서울' 만들기 행사에 참여한 어린이집 원생들이 꽃을 심고 있다.(ⓒ뉴스1,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3일 오후 서울 강동구 암사동 암사역사공원에서 열린 제79회 식목일 기념 ‘동행매력 정원도시 서울’ 만들기 행사에 참여한 어린이집 원생들이 꽃을 심고 있다.(ⓒ뉴스1,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봄이 설레는 이유는 다양하지만 벚꽃, 목련, 개나리, 튤립 등 다양한 꽃들과 푸릇푸릇한 새순을 보는 기쁨이 가장 큰 것 같습니다. 나무를 많이 심고 가꾸도록 지정한 날인 만큼 식목일 의미를 되새기며 반려나무 한 그루 분양 받아 식물을 가꾸는 즐거움을 느껴보면 어떨까요?


대한민국 정책기자단 임예랑 lyr406@naver.com

이전다음기사 영역

하단 배너 영역

지금 이 뉴스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