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 누리집 로고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콘텐츠 영역

복지부 “의대 정원 확대 규모·발표 시기 등 확정된 바 없어”

2023.10.16 보건복지부
인쇄 목록

보건복지부는 “의대 정원 확대 규모·발표 시기 등은 확정된 바 없다”고 밝혔습니다.

10월 14일 조선일보 <의대정원 1000명 늘린다>등 다수매체에 대한 보건복지부의 설명입니다

[기사 내용]

◆ 조선일보 <의대정원 1000명 늘린다>, 중앙일보 <의대정원, 매년 1000명 이상 늘릴 듯…의협 “신뢰깼다”>, 연합뉴스 <의대정원 확대 ‘파격 규모’예상…확대폭 ‘1천명’ 훌쩍 넘을수도>, 한국경제 <의대정원 확 늘어날 듯…예상보다 훨씬 많은 ‘1,000명’가능성>, 문화일보 <고2 1,000명 더 의대 가나…정원 증원 정부안 19일 발표>, 채널A <의대 정원 대폭 증원…尹대통령, 19일 직접 발표>, YTN <윤 대통령, 의대 증원 발표…확대 폭 천 명 넘을 가능성>, 조선비즈 <정부, 의대정원 1,000명 늘린다…내주 중 발표>, 이데일리 <정부, 의대정원 확대안 내주 발표..“확대 폭 1,000명 훌쩍 넘을수도”>, 경기일보 <의대정원 확대 ‘1천명’ 넘을수도…“대통령이 직접 발표”>, 아이뉴스24 <“의사 부족 사라질까” 정부, 의대정원 1,000명 확대 할 듯>, 조선일보 <의대 정원, 3000명 더 늘리는 방안까지 검토>, 매일경제 <의대 정원 최대 1천명 늘리고 지역의사제 도입>, 한국일보 <‘의대 증원’500명선 유력…이르면 다음주 후반 발표>, 서울신문 <‘1,000명+a’…당정, 의대 정원 파격 확대 초읽기>, 중앙일보 <고령화 시계의 압박 의대정원 전격 수술>

□ 조선일보(10월 14일) 

○ 정부가 의대 정원을 1000명 늘리는 방안을 추진하는 것으로 13일 알려져

○ 의사 부족이 심각한 지방대 국립대 의대와 소규모 의대 중심으로 정원을 확대할 방침

□ 조선일보(10월 16일)

○ 정부가 임기 내 의대 입학 정원을 3000명 더 늘리는 방안까지 검토 중인 것으로 15일 알려져

○ 정부 핵심 관계자는 “당장 2025학년도 대입 때 1000명 정도 늘리는 것이 현실적으로 가능한 수치”라며, “이후 순차적으로 더 증원하는 방안을 검토 중”, “현 정부 임기 내 3000명까지 늘리는 방안도 논의 대상”이라고 했다.

□ 중앙일보(10월 14일)

○ 의사 부족 사태를 해결하기 위해 2025학년도부터 의과대학 입학 정원을 1000명 이상 늘리는 방안을 추진

○ 조규홍 복지부 장관은 지난달 추석 연휴 직전 윤대통령에게 의대 정원을 의약분업 파동 직후 줄어든 정원(351명)을 되살리는 안, 지방국립대의 의사 구인난을 고려해 500여명을 늘리는 안 등을 보고.

○ 이 자리에서 윤대통령이 1000명 이상 늘리는 안을 주문

□ 매일경제

○ 13일 관계당국 등에 따르면 정부는 2025학년도 의대 입학정원 규모를 확정 짓고 다음주께 발표. 적게는 300~500명 수준에서 최대 1000명까지 증원을 검토 중

○ 별도의 의대를 신설하기보다 기존 대학에 추가 할당하는 방식이 유력하게 거론, 지역의사제도 도입이 발표될 가능성

□ 한국일보

○ 증원 규모는 500명가량이 될 거란 관측, 발표 시기는 이르면 다음주가 될 것

○ 국립대병원 소관 부처를 교육부에서 보건복지부로 이관하는 내용도 이번 방안에 포함될 전망

□ 서울신문

○ 정부·여당이 입학정원을 1,000명 수준에서 늘리는 ‘파격안’을 놓고 검토, 의대 입학 정원 수와 확대 시기를 놓고 최종 조율

□ 중앙일보

○ 정부가 이번 주에 의과대학 정원 확대 방안을 공개, 윤석열 대통령이 직접 발표할 가능성

○ 정부 핵심 관계자는 “2025학년도에 1000명을 늘려 10년 유지나, 임기 내에 집중적으로 늘렸다가 줄일 수도”, 다른 고위 관계자는 “이 정부(2025~2028학년도)에서 8000명을 늘리는 안도 검토 대상에 올라있다”고 말했다.

[복지부 설명]

○ 의대 정원 규모, 발표 시기 및 방식에 대해 정해진 바 없음을 알려드립니다.

문의 : 보건복지부 보건의료정책실 의료인력정책과(044-202-2442)

이전다음기사 영역

하단 배너 영역

지금 이 뉴스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