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 누리집 로고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윤석열정부2년 민생을 위해 행동하는 정부/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윤석열정부 2년 민생을 위해 행동하는 정부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콘텐츠 영역

기재부 “부동산 간주임대료 산정시 매년 시중 이자율 반영·조정”

2024.02.28 기획재정부
인쇄 목록

기획재정부는 “간주임대료 산정시 적용되는 이자율 및 국세환급가산금에 활용되는 이자율은 매년 시중 이자율을 반영해 조정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2월 27일 국민일보(가판) <집주인 세부담 는다…부동산 간주임대료 이자율 3.5%로 인상>, 조선일보(가판) <상가·주택 임대인 세금 소폭 증가>, 한국경제 <전·월세 보증금에 과세 늘린다…간주임대료 이자율 연 2.9%→3.5%>, 머니투데이 <고금리에 세금이자도 12년만에 최고…집주인들 부담↑> 등에 대한 기획재정부의 입장입니다

카드뉴스

[기사 내용]

ㅇ ‘부동산 간주임대료에 적용되는 이자율이 연 3.5%로 올라 임대사업자의 세금 부담도 소폭 증가할 전망’, ‘세 부담이 커진 임대인이 이를 전가해 전·월세가 인상될 수 있다는 우려가 있다’고 보도하였습니다.

[기재부 입장]

□ 간주임대료 산정시 적용되는 이자율은 매년 「국세기본법 시행규칙」에서 정하는 국세 환급가산금 이자율 수준에 따라 동일한 수준으로 조정*하고 있습니다.

* 「소득세법 시행규칙」 제23조, 「법인세법 시행규칙」 제6조, 「부가가치세법 시행규칙」 제47조 등에서 「국세기본법 시행규칙」에 따른 국세 환급가산금 이자율과 동일한 수준의 이자율을 규정

ㅇ 국세·관세환급가산금 이자율은 국세 및 관세의 과오납금 등을 납세자에게환급할 때 적용되는 이자율로서 「국세기본법 시행령」에 따라 1년 만기 정기예금 수신금리의 전년도 연평균치를 반영하여 매년 조정됩니다.

* 「국세기본법 시행령」 제43조의3(국세환급가산금) ② … 시중은행의 1년 만기 정기예금 평균 수신금리를 고려하여 기획재정부령으로 정하는 이자율을 말한다.

- 그리고, 각종 세법상의 간주임대료 산정시 적용되는 이자율이 이를 준용하고 있습니다. 

ㅇ 이번 개정안에서는 납세자에게 환급시 적정이자를 지급해야 하는 측면과 간주임대료 관련 세부담이 증가하는 측면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23년 연평균 수신금리(3.84%)보다 다소 낮은 3.5%로 결정하였습니다.

* 1년 만기 정기예금 年평균 수신금리(%): (’22) 3.11 → (’23) 3.84

□ 또한, 이번 시행규칙 개정에 따라 실제 늘어나는 임대사업자의 소득세 부담은 크지 않은 수준입니다.

ㅇ 상가 임대인의 평균 점포당 보증금이 5,800만원*인 경우를 가정**하면, 임대인에게 소득세 부담은 연간 32,800원 내외 증가할 것으로 추정됩니다.

* ‘22년 서울시 상가임대차 실태조사 결과, 평균 점포당 보증금은 5,835만원

** 상가임대 단순경비율 37% 적용 가정

ㅇ 3주택 이상 보유자에게 과세되는 주택 보증금에 대한 간주임대료의 경우도 전국 평균 전세가격(약 2억 2,000만원) 고려시 세부담 증가는 연간 28,000원 수준 내외*로 추정됩니다.

* 1) 3주택 보유자가 1주택은 자가, 2주택은 모두 전세 임대 가정2) ’23년 전국 평균 전세가격 2억 2,152만원(자료: 한국부동산원)3) 주택임대소득 분리과세시 등록임대주택의 필요경비율(60%) 적용

ㅇ 한편, 시중금리 상승으로 인해 임대상가·주택에 대한 대출의 이자비용이 증가한 경우 해당 비용은 임대사업자의 필요경비로 산입되어 소득세 부담이 완화되는 측면도 있습니다.

문의 : 기획재정부 세제실 소득세제과(044-215-4210), 세제실 조세법령운용팀(044-215-4150)

이전다음기사 영역

하단 배너 영역

지금 이 뉴스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