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 누리집 로고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콘텐츠 영역

행안부 “민원 처리 과정서 공무원의 성명·연락처 등 공개”

2024.05.29 행정안전부
인쇄 목록

행정안전부는 “홈페이지 공무원 정보 공개 수준 조정은 민원공무원 보호를 위한 최소한의 조치”라면서 “정보공개를 청구하는 경우와 민원처리법에 따라 민원을 처리할 때 공무원의 성명, 연락처 등을 공개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5월 28일 문화일보 <민폭 증가에 공무원 익명화…‘소통행정’ 역행 논란>에 대한 행정안전부의 입장입니다

[기사 내용]

- 행정안전부가 발표한 ‘악성 민원 방지 및 공무원 강화 대책’에 공무원의 익명화 필요성은 언급되지 않음

- 공무원의 실명 서비스를 평가하기도 하는데 이와도 모순되는 셈

- 공무원 익명화 조치가 얼마나 악성 민원을 줄일 수 있을지 실효성에 의문

- 공무원이 익명 뒤에 숨는 것은 자칫 복지부동하며 책임행정을 거부하는 것으로 비칠 수 있다는 지적

[행안부 입장]

□ 행정안전부는 지난 5월 3일 민원 현장의 의견 청취와 범정부 관계기관 TF 운영 등을 통해 총 4분야 27개 세부 대책으로 구성된 「악성민원 방지 및 민원공무원 보호 강화대책」을 발표하였습니다.  

□ 다만, 동 보도는 일부 사실과 다른 부분이 있어 다음과 같이 설명합니다. 

① 행정안전부가 발표한 대책에 공무원의 익명화 필요성은 언급되지 않았다는  보도내용에 대해, 

○ 이번 대책의 세부 과제에 공무원 개인정보 침해 등 부작용을 최소화하기 위한 ‘기관 홈페이지 상 공무원 정보 공개수준 조정’ 내용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② 공무원의 실명 서비스 평가와 모순된다는 보도내용에 대해,

○ 행정안전부에서는 각 기관의 공무원 실명 서비스를 평가하고 있지 않으며, 홈페이지 상 공무원 성명 공개를 유도하는 각종 지침과 안내서는 이미 개정을 완료하였습니다. 

○ 또한, 행정안전부에서는 기관별 상황에 맞는 공무원 정보 공개 수준 조정을 권고하였습니다. 이에 각 기관에서는 민원공무원 보호와 국민 편의 간 균형을 고려해 업무 특성에 맞게 조정 범위, 대상을 자율적으로 결정하고 있습니다.

③ 공무원 익명화 조치에 대한 실효성이 의문이라는 보도내용에 대해,  

○ 이번 대책 중 한 가지 과제만을 보고 실효성 여부에 대해 평가하는 것은 타당하지 않으며,「악성민원 방지 및 민원공무원 보호 강화대책」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보면 악성민원을 방지에 효과가 있을 것으로 판단됩니다. 

④ 공무원의 복지부동과 책임행정에 대한 거부로 비칠 수 있다는 지적에 대해,

○ 이번 대책에는 민원처리 개선 및 서비스 품질 제고를 위한 과제들도 포함되어 있습니다. 

○ 아울러, 홈페이지에서 공무원 성명을 비공개하더라도「정보공개법」에 따라 정보공개를 청구하는 경우와「민원처리법」에 따라 민원을 처리할 때 공무원의 성명, 연락처 등을 공개하고 있습니다. 

문의 : 행정안전부 정보공개과(044-205-2408)

이전다음기사 영역

하단 배너 영역

지금 이 뉴스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