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 누리집 로고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콘텐츠 영역

2022년 8월 소비자물가동향

2022.09.02 어운선 경제동향통계심의관
인쇄 목록
안녕하세요? 2022년 8월 소비자물가 동향을 발표하겠습니다.

2022년 8월 소비자물가지수는 108.62로 전월보다 0.1% 하락하였고요.

전년동월과 비교해서는 5.7% 상승하면서 상승폭이 전월에 비해 0.6%p 축소되었습니다.

이하 특수분류지수들에 앞서서 전체적 흐름을 보시는 게, 먼저 보시는 게 더 나을 것 같아서 품목성질별로 이번 달 주요 증감 요인을 먼저 설명해 드리고 다시 돌아오도록 하겠습니다.

6쪽의 품목성질별 등락률 및 기여도표를 봐주시기 바랍니다.

8월 소비자물가는 공업제품, 서비스, 농축수산물 그리고 전기·가스·수도 가격이 모두 오르면서 전년동월과 비교해서 5.7% 상승하였습니다.

조금 더 자세하게 살펴보면요. 농산물이 10.4%, 축산물이 3.7% 오르면서 농축수산물이 전체적으로 7.0% 상승하였습니다.

농산물은 채소와 과실 가격이 오르면서 10.4% 상승하였고요. 축산물은 수요 증가와 비용 상승 등으로 수입 쇠고기, 돼지고기 그리고 닭고기 등을 중심으로 3.7% 상승하였습니다.

공업제품은 석유류과 가공식품 가격 등이 오르면서 7.0% 상승하였고요. 전기·가스·수도는 전기료, 도시가스요금, 지역난방비, 상수도료 등 모든 품목이 상승하면서 15.7% 상승하였습니다.

서비스는 개인서비스가 6.1%, 집세가 1.8%, 그리고 공공서비스가 0.8% 오르면서 전체적으로 4.1%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다시 2쪽으로 돌아가겠습니다.

이하에서는 주 지표인 전년동월비를 중심으로 말씀드리고 전월비는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경우에만 언급하도록 하겠습니다.

먼저, 근원물가입니다.

농산물 및 석유류제외지수는 전년동월에 비해 4.4% 상승하였습니다.

식료품 및 에너지제외지수는 전년동월에 비해 4.0%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3쪽, 생활물가지수입니다.

생활물가지수는 전년동월에 비해 6.8% 상승하였습니다.

신선식품지수는 14.9%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어서 자가주거비포함지수는 전년동월에 비해 5.0% 상승하였습니다.

4쪽, 부문별 동향입니다.

먼저, 지출목적별 동향입니다.

이하에서도 주 지표인 전년동월비를 중심으로 말씀드리겠습니다.

전년동월에 비해서 식료품·비류음료, 음식·숙박, 주택·수도·전기·연료, 교통 등 모든 비목에서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6쪽, 품목성질별 동향입니다.

이 부분은 앞서 살펴보았기 때문에 중복을 피하기 위해 생략하도록 하겠습니다.

이번 달 주요 등락품목에 대해서는 다음 쪽의 표를 참고해 주시기 바랍니다.

발표를 마치기에 앞서서 이번 달 동향을 요인과 특징 중심으로 잠깐 요약해 보면요.

이번 달 소비자물가는 석유류·가공식품 등 공업제품과 개인서비스 그리고 농축수산물 가격이 오름세를 지속하면서 전년동월과 비교해서 5.7%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다만, 석유류 가격이 오름세가 크게 둔화하면서 상승폭이 전월에 비해 0.6%, 그러니까 비교적 많이 축소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상 발표를 마치고 질문을 받도록 하겠습니다.


[질문·답변]
※마이크 미사용으로 확인되지 않는 내용은 별표(***)로 표기하였으니 양해 바랍니다.

<질문> 9월 예상해 주실 수 있으세요?

<답변> 다음 달, 9월이요? 아까도 잠깐 말씀드린 것 같은데 지금 국제유가 급등세가 다소 누그러지는 모습을 보이고 있기는 한데요. 산유국 연합체가 감산 가능성을 시사하면서 국제유가가 다시 불안한 모습을 보이는 것 아닌가, 그런 걱정이 없지 않고요.

그래서 단정적으로 말씀드리기가 무척 조심스러운데요. 그래도 이전 수준으로까지 회귀하지 않는다는 것을 전제로 한다면 다음 달에 수요 측면... 그러니까 추석 물가에 따른 수요 측면의 물가 상승 요인이 있겠지만 그래도 지난해 9월이 비교적 높았던 데 따른 역기저효과도 어느 정도는 작용할 것으로 보이기 때문에 오름세가 그렇게 확대되지는 않으리라고 기대하고 있습니다.

이상 발표를 마치도록 하겠습니다. 고맙습니다.

<끝>

이전다음기사 영역

하단 배너 영역

지금 이 뉴스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