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2023 정부 업무보고

콘텐츠 영역

외국인근로자 주거환경 개선 위한 노력 지속

2022.12.19 고용노동부
인쇄 목록

고용노동부는 “외국인근로자 주거환경 개선을 위한 노력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12월 18일 한겨레21(인터넷) <‘비닐하우스 숙소 불허’에도 현실은 딴판>에 대한 고용노동부의 설명입니다

외국인근로자 주거환경 개선 위한 노력 지속

  • (자세한 내용은 본문에 설명 있음) 하단내용 참조
  • (자세한 내용은 본문에 설명 있음) 하단내용 참조

[기사 내용]

ㅇ2022년12월8일 <한겨레21>이 경기도 포천에서 만난 이주노동자들은 모두 올여름 이후에 입국했지만 비닐하우스 내 불법 가건물에 살고 있다. 이들의 근로계약서 중 ‘숙박시설’ 항목에는 ‘미제공’ 또는 ‘주택’에 체크 표시가 돼 있었다. 고용주가 거짓 신고로 고용허가를 받아낸 것이다.

ㅇ 강태형 의원은 “외국인노동자가 없으면 농촌 일이 불가능할 만큼 농업 분야의 일손이 부족한 게 현실”이라며 “중앙정부와 지자체가 나서서 농업 지역의 주요 거점에 외국인노동자 기숙사를 만들어 안정적인 거주시설을 제공하고 외국인노동자들끼리 소통하는 공간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고용부 설명]

□ 우리부는 농축산어업 분야 외국인근로자의 주거환경 개선을 위해, 지난 ‘21.1.1.부터 비닐하우스 내 컨테이너 등 가설건축물을 숙소로 제공하는 경우에 대한 신규 고용허가를 불허*하고,

* 지방자치단체로부터 가설건축물 축조신고필증(임시숙소)을 받은 경우에는 허가

ㅇ 기존에 해당 건축물에 거주 중인 외국인근로자가 희망할 경우 자유롭게 사업장을 변경할 수 있도록 허용하였으며, 이 경우 사업장 변경 허용 횟수(3년에 3회, 1년10개월에 2회)에 포함하지 않고 있음

* ’21.4.1. 「외국인근로자의 책임이 아닌 사업장변경 사유」 고시 개정

ㅇ 또한, 매년 3천개 이상* 사업장에 대한 현장 지도·점검을 실시하면서 ‘주택 등을 숙소로 제공하는 것으로 고용허가를 받았으나 실제 기준 미달 주거시설을 제공’하는 등의 사례를 방지하기 위해 기숙사 등 주거실태를 집중 점검하고,

* ‘22년 전체 지도점검 대상 사업장 중 40% 이상을 주거시설이 상대적으로 열악한 작물재배업 등 농·축산·어업에 대해 실시

- 특히, 금년 11~12월 중에는 ’21.1.1 이후 고용허가 사업장(농업) 200여 개소를 별도 선정하여 ‘주거실태 특별점검’을 실시하고 있으며, 거짓으로 고용허가를 받은 사례 등 적발 시 고용허가 취소·제한 등 조치할 예정임

ㅇ 아울러, 외국인근로자가 입국 전에 숙소에 대한 정보를 충분히 인지할 수 있도록 고용허가 신청시, 사용자가 기숙사 시설표 외 사진, 영상 등 시각자료를 의무적으로 제출*하도록 하고 있으며,

* ‘21.12.16. 「외국인근로자 기숙사 정보 제공에 관한 규정」 고시 개정

- 향후, 외국인근로자에 대한 취업교육 등을 통해 기숙사 시설기준* 등을 적극 알리고, 근로계약 체결 전에 기숙사 정보를 보다 효과적으로 확인할 수 있는 방법도 강구토록 하겠음

* 근로기준법 제100조에 따른 기숙사 침실, 화장실, 화재예방 설비 등 시설기준 

□ 농업 분야 외국인근로자 기숙사와 관련하여 현재 농림부와 지자체에서 ’22~’23년도 ‘농업근로자 기숙사 설치’ 관련 예산을 확보하여 지원하고 있는바,

- 이후 추가적인 예산 반영 필요성 등에 대해 농림부 등 관계부처와 협의할 예정이며,

- 이와 동시에, 지방자치단체 차원의 공공기숙사 확충, 주거환경 개선을 유도할 수 있는 지원 방안도 검토할 계획임

□ 앞으로도 외국인근로자의 주거 환경 개선을 위한 제도 개선, 사업장 점검 강화 등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가겠으며, 겨울철 한파 등으로 인한 안전사고 예방에도 만전을 기하도록 하겠음

문의 : 고용노동부 국제협력관 외국인력담당관(044-202-7148)

이전다음기사 영역

히단 배너 영역

NAVER에서도 정책브리핑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구독

지금 이 뉴스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