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국민과 함께 걸어온 문재인 정부 4년 / 힘내라 대한민국! 끝내자 코로나19! 바로가기 / 대한민국 대전환 한국판 뉴딜 국민과 함께 걸어온 문재인 정부 4년 힘내라 대한민국! 끝내자 코로나19! 코로나19 예방접종 공식누리집 바로가기

img-news

콘텐츠 영역

코로나 뚫고 질주하는 ‘K-조선’, 중국 제치고 세계를 호령하다

김영훈 경남대학교 조선해양시스템공학과 교수 2021.04.15
김영훈 경남대학교 조선해양시스템공학과 교수
김영훈 경남대학교 조선해양시스템공학과 교수

◆ 국내 조선산업, 3년 연속 세계시장점유율 1위 유지 

우리나라 조선산업은 2018년 이후 2021년 1분기 현재까지 세계조선시장에서 중국을 제치고 세계 1위의 수주점유율로 선전하면서 코로나 시국에 국민들에게 희망을 주고있다. 올해 1분기 전세계 발주량 1024만CGT 가운데 우리나라가 532만CGT를 수주해 2020년 1분기에 비해 9.7배 증가했으며, 세계조선시장 수주점유율도 14%에서 52%로 대폭 증가했다.

국내 빅3의 올해 1분기 수주액이 약 14조원으로 대형선박 및 친환경 선박을 중심으로 세계조선시장을 리드하고 있다. 초대형 원유운반선(VLCC)과 1만2000TEU급 이상의 대형컨테이너선 분야에선 세계시장의 70% 이상을 차지했다. 친환경선박인 가스연료추진선의 비율도 54척 중 40척, 74.1%를 수주해 이들 선형과 선종분야에서 기술력의 건재함을 재확인하고 있다.

특히 최근 선박 수요가 증가하면서 신조선가도 상승세를 보이고 있어 수익성 측면에서의 기대감도 높이고 있다. 조선시황 조사기관인 클락슨의 선가지수가 2019년 평균 129.7에서 2020년 125.6으로 하락했으나 올해 3월말 현재 130.2로 코로나19 이전으로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 세계가 인정하는 대형선박, 친환경선박 기술력

2020년 4분기 이후 올해 해외 선주들로부터 우리나라 조선업계가 중국을 따돌리고 대량 수주를 하게 된 배경으로는 몇가지 이유를 들 수 있다. 우선 경쟁국인 중국과 일본에 비해 우리나라의 기술력에 대한 대외신뢰도가 높기 때문이다. 2018년 후동중화조선이 건조한 LNG선 글래드스톤호의 엔진 고장 후 2년만의 폐선 처리, CMA CGM이 2017년 9월에 중국선박공업(CSSC)에 발주한 LNG추진 초대형 컨테이너선의 장기간 인도 지연 등 중국의 기술력 수준을 기억하고 있다. 

이에 반해 싱가포르 EPS사가 현대삼호중공업에 발주한 LNG추진 초대형 컨테이너선은 일정 보다 빨리 인도돼 세계 최초의 LNG연료추진 초대형 컨테이너선박이 됐다. 일본 미쓰비시중공업이 건조한 MOL사 8110TEU급 컨테이너선이 2013년 인도양 해상에서 선체 중앙부로 두 동강난 사건도 일본의 기술력을 실추시켰다.

현대삼호중공업이 2009년 3월 인도한 LNG선 벤바디스(BEN BADIS)호. (사진=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현대삼호중공업이 2009년 3월 인도한 LNG선 벤바디스(BEN BADIS)호. (사진=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IMO 해양환경규제 강화로 친환경·고효율 선박 선호

올해 대형선박 및 친환경선박의 발주는 해상물동량의 해운시황에 대한 경기순환적인 요인도 있지만, 이보다 국제해사기구(IMO)의 해양환경규제라고 하는 환경적 변화의 영향이 크게 작용하고 있으며, 향후에도 지속적으로 신조시장을 부추길 것으로 보인다. 국제해사기구(IMO)의 국제규정으로 2025년 1월부터 발효 예정인 신조선 에너지효율지수(EEDI) Phase3는 2022년 4월부터 일부 대형 선종을 선제적으로 적용할 예정이다. 

약 1만2000TEU 이상의 대형 컨테이너선이 주요 적용 선박으로 올해 상반기에 선제적으로 대량 발주된 이유로 추정된다. 또한 현존선에 대해서도 에너지효율지수(EEXI)의 적용을 올해 6월에 최종 승인할 예정으로 2023년 1월부터 선박출력에 따른 제재가 적용될 예정이다. 선박출력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친환경 설비를 장착하든가 아니면 선박 속도를 줄여서 운항해야 하는데 이는 운항경제성측면에서 선주에게 불리하다. 

즉 친환경 설비장착 및 연료비용은 기존 노후선의 폐선을 가속화시킬 가능성이 높다. 그 외에 친환경 정책을 강조하는 미국 바이든 행정부의 출범, 유럽의회에서 2020년 9월에 통과시킨 선박의 온실가스 배출권 거래제(ETS)의 2022년부터 시행 계획, 기업가치의 뉴패러다임인 지속가능경영(ESG: Environment, Social, Governance) 규제도 친환경·고효율선박의 수요를 직간접적으로 부추길 것으로 기대된다.

향후 코로나19로 지연된 잠재 수요와 해양환경규제가 본격화되면서 기술경쟁력이 높은 우리나라 조선산업의 전망도 점차 밝은 상황을 맞게 될 것으로 보인다. 2020년에 카타르로부터 확보한 100여척의 LNG선 건조 슬롯 계약(도크 확보)도 늦어도 올해 하반기부터 발주될 가능성이 높다고 한다. 

◆ 향후 증가될 인력수요에 철저한 대비와 스마트·친환경 연구개발 강화 

그러나 올해 수주 확대 추세에도 불구하고 선박 건조규모는 최근 몇 년간 수주불황의 여파로 인해 조선소마다 일감 부족을 겪을 것으로 보인다. 수주 후에 건조 착수까지의 시간적 격차로 인해 올해가 가장 힘든 한 해가 될 수 있기 때문에 수주받은 작업물량에 대한 건조 일정 조정 등이 필요하다. 특히 내년부터 건조물량의 잠재적 확대에 대비해 구조조정으로 대량 감원된 고용인력의 확보가 필요하다. 조선핵심인력의 타 분야로의 유출을 방지하고, 기존의 퇴직인력 재취업 유도 및 신규인력의 확대 등 인력수급방안이 선행적으로 마련되어야 할 것이다. 

이와 함께 스마트·친환경 선박 및 건조공정에 대한 연구개발을 더욱 강화해 중국과의 기술 우위를 유지하면서 가격경쟁력을 향상시켜야 한다. 또한 견실한 조선산업 생태계 기반 구축을 위해 붕괴된 중소형 조선분야, 조선해양기자재분야에 대한 기술 및 인력 지원도 절실히 요구된다. 

정책브리핑의 기고, 칼럼의 저작권은 원작자에게 있습니다. 전재를 원할 경우 필자의 허락을 직접 받아야 하며, 무단 이용 시
저작권법 제136조
제136조(벌칙)
① 다음 각 호의 어느 하나에 해당하는 자는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거나 이를 병과할 수 있다. <개정 2011. 12. 2.>
1. 저작재산권, 그 밖에 이 법에 따라 보호되는 재산적 권리(제93조에 따른 권리는 제외한다)를 복제, 공연, 공중송신, 전시, 배포, 대여, 2차적저작물 작성의 방법으로 침해한 자
2. 제129조의3제1항에 따른 법원의 명령을 정당한 이유 없이 위반한 자
②다음 각 호의 어느 하나에 해당하는 자는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거나 이를 병과할 수 있다. <개정 2009. 4. 22., 2011. 6. 30., 2011. 12. 2.>
1. 저작인격권 또는 실연자의 인격권을 침해하여 저작자 또는 실연자의 명예를 훼손한 자
2. 제53조제54조(제90조 및 제98조에 따라 준용되는 경우를 포함한다)에 따른 등록을 거짓으로 한 자
3. 제93조에 따라 보호되는 데이터베이스제작자의 권리를 복제ㆍ배포ㆍ방송 또는 전송의 방법으로 침해한 자
3의2. 제103조의3제4항을 위반한 자
3의3. 업으로 또는 영리를 목적으로 제104조의2제1항 또는 제2항을 위반한 자
3의4. 업으로 또는 영리를 목적으로 제104조의3제1항을 위반한 자. 다만, 과실로 저작권 또는 이 법에 따라 보호되는 권리 침해를 유발 또는 은닉한다는 사실을 알지 못한 자는 제외한다.
3의5. 제104조의4제1호 또는 제2호에 해당하는 행위를 한 자
3의6. 제104조의5를 위반한 자
3의7. 제104조의7을 위반한 자
4. 제124조제1항에 따른 침해행위로 보는 행위를 한 자
5. 삭제 <2011. 6. 30.>
6. 삭제 <2011. 6. 30.>
에 따라 처벌될 수 있습니다.
<자료출처=정책브리핑 www.korea.kr>
공공누리가 부착되지 않은 자료는 담당자와 사전에 협의한 이후에 사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아~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