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코라나19, 우리모두 서로를 믿고 격려하며 이겨냅시다!!! / 반드시 투기 근절 실수요자 확실히 보호 / 선도국가로 도약하는 대한민국 대전환 한국판 뉴딜 힘내라 대한민국! 끝내자 코로나19! 반드시 투기 근절 실수요자 확실히 보호 주택시장 안정대책 대한민국 대전환 한국판 뉴딜

img-news

콘텐츠 영역

활발한 걷기운동, 기억력 향상

하이닥 2011.08.10
걷기운동운동을 하는 습관은 기억력과 같은 지적 능력을 유지하는데 도움이 되는 것으로 보인다.

프랑스 공중보건재단의 마리 노엘 벨카브레 박사와 연구진은 매일 30분동안 활발한 걷기 운동을 하면 뇌를 5~7살이나 젊은 상태로 유지할 수 있다고 밝혔다. 고혈압, 고혈당, 비만 등의 심혈관 질환을 높이는 요인은 인지 기능 저하를 높인다.

이 연구 결과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운동에 의한 인지 기능 향상은 격렬한 운동을 한 사람들에게만 제한되는 것이 아니며 매일 30분간 걷기 운동으로도 얻을 수 있다는 점이다.  

이번 연구는 65세 이상의 2809명 여성을 대상으로 지적 능력의 저하에 대한 운동 효과를 조사했다. 대상자 모두 심혈관 질환이나 3가지 이상의 심장질환 위험 요인에 대해 조사했으며, 인터뷰를 통해 기억력이나 다른 광범위한 인지기능도 조사했다. 인지력 검사는 연구를 개시했을 때와 그 후 5.4년동안 3회 실시했다.

대상자를 운동량 기준으로 5개 그룹으로 나누어 운동량이 최저인 그룹과 다른 그룹을 비교해 인지기능과의 관계를 조사했다.

그 결과, 운동에 의한 에너지 소비량이 증가하면 인지 기능의 저하가 유의적인 수치로 적어졌다. 특히 신체 활동량이 가장 많은 그룹과 두 번째로 많은 그룹은 유의적으로 인지 기능의 저하가 적었다. 해당 대상자들의 운동량은 매일 30분 이상 시속 5.5km 이상, 또는 1km를 11분 미만의 속도로 걷는 수준의 운동량을 말한다.

신체적 활동이 가장 낮은 그룹과 두 번째로 많은 그룹과의 인지 기능 저하율 차이는 5살 젊은 여성과 같았고, 가장 높은 그룹과의 차이는 7살 젊은 여성과 같은 차이를 보였다.

따라서 매일 30분 이상 활발한 걷기운동을 유지하는 것은 인지 기능을 5~7살 젊게 만드는 것이다. 연구자는 “신체 활동량과 인지 기능의 저하 사이에는 강한 관계가 있으며 걷기운동을 포함한 정기적인 신체적 활동은 심혈관 질환 환자 일지라도 인지 기능을 유지하는데 유용하다”고 말한다.

이번 연구 결과는 알츠하이머병학회 2011 국제 컨퍼런스 학술대회에서 발표되었으며, 의학 전문 저널 ‘내과학 논집'에도 지난달 25일 게재되었다.

<자료 제공="하이닥, ⓒ(주)엠서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공공누리가 부착되지 않은 자료는 담당자와 사전에 협의한 이후에 사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아~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