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다시 도약하는 대한민국 함께 잘 사는 국민의 나라

img-news

콘텐츠 영역

화사한 핑크빛 봄 만나는 영덕 복사꽃 드라이브

2022.04.14 한국관광공사
화사한 핑크빛 봄 만나는 영덕 복사꽃 드라이브
코로나19 방역수칙 지키며 여행하세요.
복사꽃이 절정을 이룬 영덕복사꽃마을(지품면 삼화2리 일대) - ⓒ영덕군청 복사꽃이 절정을 이룬 영덕복사꽃마을(지품면 삼화2리 일대).
벚꽃이 지면 복사꽃이 핀다. 복사꽃이 울긋불긋 산천을 물들이면 가히 봄의 절정이다. 복사꽃은 화려한 색과 은은한 향기로 사람들의 넋을 쏙 빼놓는다. 오죽하면 과년한 딸이나 새색시가 봄바람 날까 봐 집 안에 복사나무를 심지 않았을까. 복사꽃 구경하기 좋은 곳이 영덕이다. 4월 초·중순이면 지품면 구릉과 오십천 일대가 온통 핑크빛으로 물들면서 무릉도원을 이룬다. 영덕의 복사꽃 나들이는 드라이브가 제격이다. 복숭아밭이 워낙 방대한 영역에 걸쳐 있기에 차를 타고 둘러봐야 한다.
지품면 황장재 표석. 복사꽃 구경은 황장재를 넘으면서 시작된다. - ⓒ한국관광공사 지품면 황장재 표석. 복사꽃 구경은 황장재를 넘으면서 시작된다.
당진영덕고속도로 동청송·영양 IC로 나오면 황장재가 지척이다. 국도34호선이 지나는 황장재는 고속도로가 생기기까지 내륙에서 영덕으로 들어오는 관문이었다. 황장재에 ‘지품면 황장재’라고 쓰인 거대한 표석이 있다.
지품면사무소 앞 버스 정류장. 지품면 신안리는 ‘복사꽃향기마을’로 불린다. - ⓒ한국관광공사 지품면사무소 앞 버스 정류장. 지품면 신안리는 ‘복사꽃향기마을’로 불린다.
고갯마루에서 구불구불 이어진 길을 따라 내려오면 하나둘 복숭아밭이 보인다. 지품면사무소 앞에는 노란색으로 칠한 앙증맞은 버스 모양 정류장이 눈길을 끈다. 정류장에 쓰인 ‘복사꽃향기마을’은 지품면의 중심인 신안리를 부르는 별칭이다. 복사꽃이 필 때면 꽃향기로 마을이 들썩들썩한다.
지품면과 영덕읍이 이어진 국도34호선 주변으로 복숭아밭이 많다. - ⓒ한국관광공사 지품면과 영덕읍이 이어진 국도34호선 주변으로 복숭아밭이 많다.
신안리에서 좀 더 내려오면 오십천이 옥계계곡과 만나 제법 몸집을 불린다. 지품면 일대에 복숭아밭이 많은 건 오십천과 관계가 있다. 1959년 태풍 사라호가 상륙했을 때, 오십천이 범람했다. 비옥한 땅이 자갈과 토사가 가득한 척박한 땅으로 바뀌었다. 폐허의 절망 속에서 주민들은 희망을 버리지 않았다. 고심 끝에 자갈밭에서도 잘 자라는 복숭아의 특성에 주목해 복숭아밭을 일궜다. 지품면 복숭아밭은 이런 아픈 사연을 품고 있다.
팔각산과 어우러진 주응리 복숭아밭 - ⓒ영덕군청 팔각산과 어우러진 주응리 복숭아밭.
주유소가 있는 삼거리에서 옥계계곡 쪽으로 우회전한다. 옥계계곡을 따라 복숭아밭이 제법 많다. 주응리 팔각산이 보이는 야산은 사진작가들의 복사꽃 단골 촬영지다. 복사꽃과 수려한 팔각산이 어우러진 모습이 무릉도원을 연상시키는 절경이다.
핑크빛 복사꽃과 연둣빛 초지가 어우러진 지품면 복숭아밭 - ⓒ영덕군청 핑크빛 복사꽃과 연둣빛 초지가 어우러진 지품면 복숭아밭.
삼거리로 돌아와 삼화2리 영덕복사꽃마을을 찾았다. 마을 주변이 온통 복숭아밭이다. 복숭아 농사를 짓는 농부의 이야기를 듣고 싶어 수소문해 농업회사법인 영플러스(주) 이창훈 대표를 만났다. 이 대표의 부모님이 삼화2리에서 복숭아 농사를 짓는다. 이 대표는 자연스럽게 복숭아밭에서 자랐고, 기특하게도 부모님의 대를 잇기로 했다. 농업고등학교와 한국농수산대학을 나와 체계적으로 복숭아 과수원 사업을 준비했다. 지금은 직접 복숭아 농사를 짓고, 식품안전관리인증기준(HACCP) 인증을 받은 복숭아 병조림을 만든다.
농업회사법인 영플러스(주)가 만든 복숭아 병조림 - ⓒ한국관광공사 농업회사법인 영플러스(주)가 만든 복숭아 병조림.
친환경적으로 만드는 복숭아 병조림 공장을 둘러봤다. 공장이 깨끗해 놀랐다. 이 대표가 만든 복숭아 병조림을 맛봤다. 사각사각 씹히는 맛과 복숭아 특유의 단맛이 일품이다. 마치 가공하지 않은 생과를 먹는 느낌이다. 복숭아와 설탕, 물만 들어가는 병조림은 인기가 좋아 인터넷을 통해 꾸준히 판매된다고 한다.
영플러스(주)를 운영하는 이창훈 대표의 복숭아밭 - ⓒ영플러스(주) 이창훈님 영플러스(주)를 운영하는 이창훈 대표의 복숭아밭.
공장 앞에 이 대표가 농사짓는 복숭아밭이 있다. 다른 복사나무보다 월등히 컸다. 나무 간격을 7m로 했기에 나무가 크게 자란다고 한다. 이 대표가 나뭇가지에 달린 꽃눈을 보여줬다. 여리고 작은 꽃눈이 무럭무럭 자라 꽃이 피고 열매가 맺히는 게 신기하다. 나무 한 그루에 열매가 약 1만 개 달리는데, 그중 700~800개를 선택해 수확한다고 한다.
이창훈 대표가 수확한 복숭아. 이 복숭아로 병조림을 만든다. - ⓒ영플러스(주) 이창훈님 이창훈 대표가 수확한 복숭아. 이 복숭아로 병조림을 만든다.
복숭아는 농사짓기 까다로운 작물이다. 병충해가 많고, 저장성이 떨어지기 때문이다. 껍질이 얇아 수확한 날 바로 처리해야 한다. 이 문제를 극복하기 위해 이 대표가 선택한 게 복숭아 병조림이다. 화사한 복사꽃의 이면에 농부의 땀과 노력이 깃들어 있었다.
괴시리전통마을에 자리한 목은이색기념관 - ⓒ한국관광공사 괴시리전통마을에 자리한 목은이색기념관.
복사꽃 구경을 마치면 영덕의 명소를 둘러보자. 영덕읍에서 북쪽으로 20분쯤 달리면 영해면 괴시리전통마을에 닿는다. 주차장에 차를 세우자 향긋한 매향이 코를 찌른다. 제법 큰 매화나무 한 그루가 반겨준다. 매화나무 뒤로 한옥이 들어차 있다. 이곳은 영양 남씨 집성촌으로 마을 앞에 널찍한 영해평야가 펼쳐진다. 고려 후기 대학자 목은 이색이 이 마을에서 태어났고, 마을 안쪽에 기념관이 있다. 기념관 뒤에 산책로가 있어 호젓하게 걷기 좋다.
칠보산자연휴양림 전망대에서 본 동해 일출 - ⓒ한국관광공사 칠보산자연휴양림 전망대에서 본 동해 일출.
숙소는 칠보산자연휴양림으로 정했다. 휴양림에 가려면 병곡리를 거쳐야 하는데, 여기에 고래불해수욕장이 있다. ‘영덕블루’ 특유의 짙푸른 바다를 감상하고, 활어회를 포장해 휴양림에 들었다. 휴양림은 칠보산의 7부 능선에 자리 잡았고, 솔숲에 숲속의집이 들어앉아 쾌적하다. 바람이 불자 솔숲에서 파도 소리가 들린다. 바다를 떠올리며 단잠에 들었다. 다음 날 아침, 숙소 바로 위 전망대에서 동해 일출을 감상했다. 칠보산자연휴양림은 숨은 일출 명소다.
장육사의 아담한 대웅전 - ⓒ한국관광공사 장육사의 아담한 대웅전.
휴양림에서 나와 장육사로 향했다. 1355년(고려 공민왕 4) 나옹선사가 창건한 고찰이다. 주차장에서 경내로 들어가면 나옹선사의 석상이 보인다. 나옹선사는 ‘청산은 나를 보고 말없이 살라 하고 / 창공은 나를 보고 티 없이 살라 하네…’ 하는 선시를 쓴 주인공이다. 아담한 대웅전(경북유형문화재)과 대숲을 둘러보면서 영덕 여행을 마무리한다.
〈당일 여행 코스〉
영덕복사꽃마을 → 괴시리전통마을 → 장육사
〈1박 2일 여행 코스〉
첫째 날 / 영덕복사꽃마을 → 괴시리전통마을 → 칠보산자연휴양림
둘째 날 / 칠보산자연휴양림 → 고래불해수욕장 → 장육사
여행 정보
관련 웹 사이트 주소 문의 전화
  • 영덕군청 관광정책과 054)730-6195
  • 영덕복사꽃마을 054)732-7015
  • 장육사 054)732-6289
대중교통 정보
  • [버스] 서울-영덕, 동서울종합터미널에서 하루 7~8회(07:00~18:30) 운행, 약 4시간 40분 소요. 서울고속버스터미널에서 하루 2회(10:10, 17:00) 운행, 약 4시간 20분 소요.
  • 영덕터미널 정류장에서 신안행 농어촌버스 이용, 삼화2리 영덕복사꽃마을 정류장 하차.
  • * 문의 : 동서울종합터미널 1688-5979 시외버스통합예매시스템 서울고속버스터미널 1688-4700 고속버스통합예매 영덕터미널 054)732-7673 영덕버스(주) 054)732-7374
자가운전 정보
  • 당진영덕고속도로 동청송·영양 IC → 황장재 → 지품면사무소 → 영덕복사꽃마을
숙박 정보 식당 정보
  • 낙원보쌈 : 보쌈·돌솥비빔밥, 지품면 속곡길, 054)732-3321
  • 용추해물짬뽕천국 : 짬뽕·탕수육, 지품면 경동로, 054)733-9994
  • 나비산기사식당 : 미주구리찌개·물곰탕, 강구면 강산로, 054)733-2552
  • 정직한바다횟집 : 활어회·대게탕, 병곡면 병곡1길, 054)733-2037
주변 볼거리
거리 두기 상황에 따라 운영 여부 및 시간이 변동될 수 있으니, 사전 확인 후 방문해 주세요!
★ 우리 모두 건강한 일상으로 돌아가기 위해 방역수칙을 준수해 주세요 ★
글 : 진우석 (여행작가)
사진 : 진우석 (사진작가)
* 위 정보는 변경될 수 있으니 여행하시기 전에 반드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공공누리가 부착되지 않은 자료는 담당자와 사전에 협의한 이후에 사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아~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