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2023 정부 업무보고

콘텐츠 영역

남부내륙철도 2024년 착공…KTX-이음 2024년 부산까지 연결

국토부, 부울경과 협력 협약 체결…‘지역균형발전 지원단’ 확대 개편

2022.12.19 국토교통부
인쇄 목록

서부 경남을 관통하는 남부내륙철도(김천-진주-통영-거제)가 오는 2024년 착공된다.

또 최대시속 260㎞의 준고속열차인 KTX-이음을 운행하는 고속철도 중앙선을 부산까지 연결하기 위해 안동-부전 구간을 2024년 연장 개통하고 울산 태화강역 등 주요 거점에 정차하도록 할 계획이다.

부산, 울산, 경남을 하나로 연결하는 부산-양산-울산 광역철도에 대한 예비타당성 조사는 내년에 착수하는 것을 추진하고 동남권 순환 광역철도의 사전타당성 조사도 내년 말 완료하기로 했다.

19일 부산 해운대구 누리마루에서 열린 국토부-부울경 지역발전 협력회의에서 김두겸 울산시장(왼쪽부터), 원희룡 국토부 장관, 박형준 부산시장, 박완수 경남도지사가 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국토교통부)
19일 부산 해운대구 누리마루에서 열린 국토부-부울경 지역발전 협력회의에서 김두겸 울산시장(왼쪽부터), 원희룡 국토부 장관, 박형준 부산시장, 박완수 경남도지사가 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국토교통부)

국토교통부는 19일 부산 해운대구 누리마루에서 국토부-부울경 지역발전 협력회의를 개최하고 이 같은 내용의 부울경 동반성장 지원 3대 추진전략을 제시하고 부울경과 협력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회의에는 원희룡 국토부 장관과 박형준 부산시장, 김두겸 울산시장, 박완수 경남도지사 등이 참석했다.

협력회의에서는 부울경의 지역발전 현안들과 부울경이 글로벌 초광역권으로 성장하기 위해 국토부가 지원해야 할 사항들에 대한 폭넓은 논의가 이뤄졌다.

국토부는 협력회의에서 부울경 동반성장 지원을 위한 3대 추진전략 16개 과제를 제시하고 부산광역시, 울산광역시, 경상남도와 함께 ‘지역균형발전 및 부울경 초광역권 동반성장을 위한 상호 협력 협약’을 체결했다.

3대 추진전략은 ▲부울경 1시간 생활권 완성 ▲부울경에 특화된 산업거점 육성 ▲2030 세계박람회 유치와 성공적 개최 지원 등을 포함하고 있으며 이를 추진하기 위한 16개 과제로 구성됐다.

3대 추진전략 및 16개 세부과제.

이에 따라 국토부는 수서발 고속열차가 경전선에도 조속히 운행될 수 있도록 관계기관과 해결방안을 마련하고 차량과 선로가 확충되는 대로 운행 횟수를 확대해 창원과 진주 등 경남 주요 도시의 교통편의를 높이기로 했다.

경남 함양-울산 고속도로는 2026년 개통한다. 해당 고속도로는 경남 서북부 함양에서 울산까지 동서를 연결하는 144.6㎞의 초장거리 고속도로다.  

밀양-울산 구간은 2020년 선개통했으며 창녕-밀양 구간은 2024년, 함양-창녕 구간은 2026년 개통한다.

국토부는 울산 도시철도 신설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부산 사상-해운대 고속도로도 속도감 있게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가덕도 신공항, 부산·진해 신항과 연계한 국가 스마트 물류 플랫폼도 구축한다.

경남 고성 무인기 투자선도지구를 인근 경남 항공국가산업단지와 연계해 무인기에 특화된 연구개발 및 생산거점으로 육성하기로 하고 내년 하반기에 착공할 계획이다.

부산 에코델타 스마트시티를 우리나라 스마트시티 대표모델로 육성해 부울경 전반으로 스마트 도시 서비스를 확장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부산 센텀2지구 도시융합특구(도시첨단산업단지)와 울산 도심융합특구 선도사업, 경남 통영역세권 투자선도지구 사업도 신속한 진행을 위해 지원할 방침이다.

또 국토부는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지원을 위해 내년 6월 부산에서 29개국이 참여하는 국제철도협력기구 장관회의 개최를 추진하기로 했다.

세계박람회 주무대로 예정된 부산북항 일대의 철도시설을 2024년 본격적으로 이전에 착수하도록 하고 가덕도 신공항 공기 단축을 위한 다양한 설계와 시공적 대안을 폭넓게 검토해 최대한 조기에 건설할 계획이다.

부울경 초광역권 국토교통 주요 추진과제.
부울경 초광역권 국토교통 주요 추진과제.

국토부는 협력회의를 시작으로 ‘지역균형발전 지원단’을 확대 개편해 본격적으로 운영한다.

해당 지원단은 그동안 국토부 국토정책국장을 단장으로 하는 국토정책국 내 조직이었으나 국토부 1차관 단장으로 격상된다.

향후 지원단은 지역균형발전을 위해 지역의 수요를 발굴하고 국토부 내 지역정책과 사업을 총괄 조정하는 핵심 기구로 운영될 예정이다.

원희룡 국토부 장관은 “부울경권은 모빌리티, 항공, 조선, 수소 등 다양한 산업기반이 갖춰져 있고 항공·물류 거점 기능도 폭넓게 갖춰진 거대 경제권역으로서 글로벌 수준의 초광역권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국토부도 전력을 다해 지원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문의: 국토교통부 국토정책과 044-201-3651

이전다음기사 영역

히단 배너 영역

Daum에서도 정책브리핑 뉴스를 만나보세요! 모바일 MY뉴스 구독

지금 이 뉴스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