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콘텐츠 영역

민감·취약계층 실내환경 개선…‘환경보건복지서비스 지원’ 추진

1750가구 대상 환경상담…500가구에는 실내환경 개선 지원

2023.01.20 환경부
인쇄 목록

정부가 민감·취약계층의 실내환경 개선에 본격 나선다.

환경부는 환경오염 및 환경 유해인자에 민감한 취약계층의 건강 보호를 위해 ‘환경보건복지서비스 지원 사업’을 추진한다고 19일 밝혔다.

집먼지진드기 측정 모습.(사진=환경부)
집먼지진드기 측정 모습.(사진=환경부)

우선 올해는 민감·취약계층 1750가구를 대상으로 총휘발성유기화합물(TVOC)과 곰팡이 등을 측정하는 실내 환경 안전진단을 벌여 환경상담을 진행한다.

500가구를 대상으로는 친환경 벽지 및 바닥재 교체, 공기청정기 설치 등 실내환경 개선을 지원한다.

아울러 환경성질환을 겪고 있는 민감·취약계층이 거주하고 있는 지역 환경성질환 전문병원과 협업해 환경성질환 진료(250명)를 위한 의료진료서비스도 함께 제공한다.

또 국립공원에서 생태탐방원, 숲체험 등 자연을 체험하고 환경성질환 전문 의료인과 상담하는 ‘국립공원 건강나누리 캠프’를 경주, 계룡산, 내장산 등 12개 국립공원에서 운영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 한화진 환경부 장관은 이날 충북 보은군의 홀로 계신 어르신 가구를 찾아 친환경 벽지 교체 등 실내환경 개선공사에 참여했다.

한화진 환경부 장관은 “설을 앞두고 홀로 계신 어르신께서 따뜻한 명절을 보내실 수 있도록 실내환경을 개선해 드렸다”며 “민감·취약계층의 건강을 보호하고 환경적으로 소외되는 계층이 없도록 ‘환경보건복지서비스 지원 사업’을 더욱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문의: 환경부 환경보건국 환경보건정책과 044-201-6754

이전다음기사 영역

히단 배너 영역

아동학대 전담의료기관의 새로운 이름은? 정책퀴즈 바로가기

지금 이 뉴스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