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콘텐츠 영역

지역대학원 지원 대폭 강화…지역 연구중심대학 육성한다

교육부, ‘4단계 두뇌한국21 사업 수정 기본계획’ 발표

고등·평생교육지원 특별회계 신설·이관 따른 올해 사업 규모 확대

2023.01.25 교육부
인쇄 목록

올해부터 두뇌한국21(BK21) 사업을 통한 지역대학원 지원이 확대된다. 연구장학금 30만 원 인상, 국외연구 기회 제공 등 대학원생 처우도 개선된다.

교육부와 한국연구재단은 이같은 내용이 담긴 ‘4단계 두뇌한국21 사업 수정 기본계획’을 발표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수정 기본계획에는 고등·평생교육지원 특별회계 신설·이관에 따른 2023년 사업 규모 확대, 지원 방향 등이 반영됐다.

수정 기본계획에 따르면 교육부는 앞으로 지역대학원 지원을 대폭 강화해 지역 연구중심대학을 육성하기로 했다.

대학원 차원의 제도 혁신과 역량 강화를 지원하기 위한 ‘대학원혁신지원사업’ 대상에 지역대학원 4개교를 추가 선정한다.

또 올해 고등·평생교육지원 특별회계 신설을 통해 확보한 대학원혁신지원사업비 증액분인 278억 원을 지역대학원에 집중 투자하기로 했다.

2023년 대학원혁신지원사업비 지원 계획.
2023년 대학원혁신지원사업비 지원 계획.

대학원혁신지원비를 활용해 예비대학원생(학부 3학년 이상)의 연구장학금을 지원하는 ‘주니어 비케이(BK)’ 사업도 신설·운영한다.

지역대학원을 포함한 각 대학원은 주니어 비케이 사업을 통해 우수한 학부생을 조기에 발굴·육성할 수 있게 된다. 이를 통해 타 지역과 국외로의 인재 유출을 방지하는 등 학문 후속세대 육성을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교육부는 이같은 지원을 지속적으로 확대하는 한편, 두뇌한국21 사업 내 대학원혁신지원사업을 통해 지역대학원이 지역혁신의 핵심적인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지역혁신중심 대학 지원체계’(라이즈)와 연계하는 방향을 검토할 계획이다.

대학원생 연구장학금을 현실화해 대학원생 처우 개선에도 나선다. 오는 3월부터는 연구장학금 단가를 일괄 30만 원 인상해 대학원생의 경제적 부담을 완화하고 연구와 학업에 몰두할 수 있는 환경을 구축한다.

1999년부터 현재까지 20여 년간 두뇌한국21 사업은 연구장학금을 1단계에 대비해 석사생은 75%, 박사생은 116% 인상했다. 하지만 대학원생의 경제적 부담 완화 요구를 반영해 연구장학금을 현실화할 방침이다.

교육부는 우수성과에 대한 혜택을 부여해 성과 창출도 독려해 나간다.

올해에는 두뇌한국21 사업 ‘미래인재 양성사업’에 참여하는 369개 교육연구단에 대한 중간평가가 실시된다. 평가 결과에 따라 하위 30% 교육연구단을 탈락시키고 재선정할 예정이다.

이같은 엄격한 성과관리에 상응하는 성과 독려를 위해 중간평가 점수가 높은 상위 20% 교육연구단에는 올해 사업비 외에 추가 성과금을 지급하기로 했다.

연수 성과가 우수한 참여 박사(수료)생 200명에게는 1년, 최대 2600만 원의 해외연수 비용을 지원해 국제기관과의 공동연구를 장려하고 해외 연구자와의 네트워크 구축 기회도 부여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반도체 교육연구단 추가 선정으로 반도체 인재양성도 지원한다.

지난해 7월 19일 관계부처 합동으로 마련된 ‘반도체 관련 인재 양성방안’의 후속조치로, 두뇌한국21 혁신인재 양성사업 ‘지능형반도체 분야(시스템반도체 포함)’에 6개 교육연구단을 추가 선정한다.

올해 추가 선정되는 교육연구단은 오는 2027년 9월까지 대학원생 연구장학금, 신진연구인력 인건비, 국제화경비 등을 지원받는다.

이주호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이번 4단계 두뇌한국21 사업 계획의 변화는 지역대학(원) 육성을 통한 지역혁신 역량 강화라는 교육부의 핵심 정책방향이 반영된 사례”라면서 “앞으로도 교육부는 교육·연구 분야에서 실질적인 지역 균형발전이 이뤄지도록 안정적이고 지속적인 지원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문의: 교육부 인재양성지원과(044-203-6848)

이전다음기사 영역

히단 배너 영역

아동학대 전담의료기관의 새로운 이름은? 정책퀴즈 바로가기

지금 이 뉴스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