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 누리집 로고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콘텐츠 영역

이달 내 조선 현장에 외국인력 2000명 신규 투입

조선용접공 경력증명 한시 면제…찾아가는 취업설명회도

2023.02.06 산업통상자원부
인쇄 목록

이달 중으로 조선업 현장에 외국인력 2000여명이 신규 투입된다.

산업통상자원부와 법무부는 조선분야 외국인 인력에 대한 비자심사 실적을 발표하고, 이 달 중으로 외국인 기능인력(E-7)과 조선분야 저숙련 인력(E-9) 자격을 가진 외국인력 2000여 명이 조선업 현장에 투입될 것이라고 6일 밝혔다.

외국인 기능인력은 지난해 4월 19일 제도개선 이후 지난달 말까지 산업부가 2257건의 고용추천을 마쳤다.

법무부는 1798건의 비자심사를 완료했다.

조선분야 저숙련 인력에 대한 비자심사도 신속히 진행해 지난달 한 달간 1047명에 대한 비자심사를 마쳤다.

국내 조선소 중 한 곳인 경남 거제시 대우조선해양 본사에서 숙련공이 일하고 있는 모습. (사진=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국내 조선소 중 한 곳인 경남 거제시 대우조선해양 본사에서 숙련공이 일하고 있는 모습. (사진=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산업부와 법무부는 조선업 인력난 해소를 위해 추가 제도개선과 조선업 취업설명회 등도 추진한다.

그동안 조선분야 외국인 용접공 비자 심사와 관련해 자격증, 경력증명서, 기량검증확인서 등의 자격요건이 필요했으나, 경력증명서 제출을 2년 동안 한시적으로 면제했다.

이번 경력증명 면제는 조선업계의 지속적인 건의를 반영한 것으로 산업계 전문가, 수요업체가 직접 국제 용접 자격증 소지자의 기량(실무능력)을 검증한다는 점을 고려한 조치다. 2년 뒤 타당성 여부를 재검토할 계획이다.

또, 국내 인력 활용을 위해 내국인 구직자 2000명을 대상으로  조선업 기술 교육 실시 후 조선업종에 취업 연계하고, 채용지원금을 지원하는 ‘지역조선업 생산인력 양성사업’을 이날부터 시작한다.

이와 함께, 구직자와 조선업 구인자를 매칭하는 ‘찾아가는 조선업 취업설명회’도 이달부터 실시할 예정이다.

문의: 산업통상자원부 조선해양플랜트과(044-203-4336)

이전다음기사 영역

하단 배너 영역

지금 이 뉴스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