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 누리집 로고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윤석열정부2년 민생을 위해 행동하는 정부/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윤석열정부 2년 민생을 위해 행동하는 정부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콘텐츠 영역

해운수송력 5년내 30% 늘린다…크루즈·스마트항만 성장동력으로

해수부, ‘국가 수출물류 지원 및 해양수산 수출 확대 전략’ 발표…항만 하역능력 20% 확충

2023.02.23 해양수산부
인쇄 목록

정부가 2027년까지 초대형선과 메탄올 추진선을 투입하고 항로를 신설해 해운 수송력을 30% 늘리기로 했다.

2030년까지 18조 4000억원의 민간투자를 유치해 항만 하역능력을 20% 확충하고 크루즈, 스마트항만장비 등 신성장동력도 확보한다.

해양수산부는 23일 윤석열 대통령 주재로 열린 제4차 수출전략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의 ‘국가 수출물류 지원 및 해양수산 수출 확대 전략’을 발표했다.

부산 동구 부산항국제여객터미널 모습. (사진=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부산 동구 부산항국제여객터미널 모습. (사진=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해수부는 촘촘한 국제 물류망 구축을 위해 2027년까지 해운 수송력을 2021년보다 30% 늘어난 1억 2000만톤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구체적으로 미주 항로는 초대형선과 메탄올 추진선을 투입해 수송 경쟁력을 높일 방침이다. 유럽 항로는 국적 원양선사와 협력해 지중해 항로를 신설하고 동유럽 수송망을 강화한다. 중동·인도·남미 등 신흥 유망항로로도 수송망을 다각화할 계획이다.

또 2030년까지 항만 하역능력을 16억톤으로 늘린다. 2021년 12억 6000만톤보다 20% 늘어나는 수치다.

이를 위해 여의도 면적의 약 5배 항만배후단지를 추가 공급하고 부산항 ‘스마트 메가포트’ 등 완전 자동화 항만을 구축해 화물처리 속도를 30% 이상 높일 계획이다. 해외에 우리 기업 전용 터미널과 물류센터도 확보한다.

해수부는 주요 수출 분야별 물류, 제도적으로 필요한 사항도 밀착 지원할 계획이다.

해수부는 최근 자동차전용선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자동차 수출업계에 컨테이너 선박을 활용한 대체 수출방안을 제공한 바 있다.

조선업계의 수주 경쟁력 제고를 위해 친환경선박 등 고부가가치선의 실증·인증을 간소화한다. 농수산·의약품의 신선 물류 체계를 지원하기 위해 인천항에 콜드체인 클러스터를 조성한다.

물량 부족으로 안정적인 선박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을 위해 해운기업과의 장기운송계약 체결도 지원할 계획이다.

지난해 역대 최대 수출 실적(31억 6000만 달러)을 달성한 수산식품은 올해 수출 35억 달러를 목표로 고부가·다양화 전략을 추진한다.

고부가가치화 전략의 일환으로 연어, 전복, 개체굴 등 고급 원물에 대한 지원을 강화한다. 기술개발을 통해 고가의 수산가공품·기능성식품도 개발한다.

특히 연어는 대기업 투자 유치를 통해 스마트양식 클러스터를 조성해 대량생산체계를 구축할 예정이다.

제품과 수출시장 다양화 전략으로 가정간편식, 밀키트 등 최신 소비 경향에 맞는 제품과 가치 소비 확산에 따른 수산대체육, 세포배양육 등 미래식품을 개발한다.

중국·일본·미국 중심(62.1%)의 수출시장을 EU(유럽연합), 동남아, 할랄·코셔시장 등으로 다변화할 계획이다.

해수부는 새로운 수출 산업 확보를 위해 크루즈 관광산업, 스마트 항만장비산업, 수산 연관산업 육성에도 나선다.

2016년 약 195만명까지 관광객을 유치했던 크루즈 관광은 코로나로 인한 운항제한 이후 3년 만에 재개된 상태다.

해수부는 터미널, 세관 검사, 출입국 관리, 검역 등 크루즈 인프라를 정비하고 적극적인 포트 세일즈를 통해 관광객을 최대한 이른 시일 내에 회복할 방침이다.

국산 자동화 크레인과 항만이송장비를 개발하는 등 항만장비 국산화도 추진한다.

스마트양식 시스템, 어선, 첨단 수산기자재 등 수산 연관산업을 육성해 수산식품과 선순환 수출 생태계를 조성해 나간다.

해수부는 해운, 수산, 항만, 해양관광 등 해양수산 분야 전방위 수출 확대를 위해 지난 10일 구성한 ‘해양수산 수출추진기획단’을 중심으로 범정부 수출물류 핫라인을 구축했다.

아울러 수출 물류에 문제가 발생할 경우 산업통상자원부, 중소벤처기업부, 농림축산식품부, 관세청 등 관계기관과 함께 신속히 대처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조승환 해수부 장관은 “복합 위기, 경제 블록화 등 어려운 세계 경제 여건을 감안해 어떠한 상황에도 흔들리지 않는 국가 수출물류 지원 체계를 구축하고 바다의 모든 영역을 수출 산업화한다는 각오로 수산식품, 해운서비스 등 전통 해양수산업 뿐만 아니라 유망 해양산업을 적극 육성해 수출 신성장동력을 확보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문의: 해양수산부 기획조정실 기획재정담당관실(044-200-5121)

이전다음기사 영역

하단 배너 영역

지금 이 뉴스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