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 누리집 로고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2024 정부 업무보고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2024 정부 업무보고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콘텐츠 영역

복잡한 ‘부가가치세 신고’, 이젠 간단한 문답형으로 간편하게!

[알면 도움되는 정책상식] 세금비서

2023.09.27 정책브리핑 윤세리
인쇄 목록
편집자 주다양한 정책정보 가운데는 무심코 지나치기 보다 상세히 알면 도움되는 내용들이 많다. 또 정책 속에는 일반적인 지식을 넘어 생활에도 필요한 정책상식들이 담겨져 있다. “아는 만큼 보인다” 혹은 “아는 것이 힘이다”는 말처럼, 정책브리핑이 알아두면 유용한 ‘정책상식’을 소개한다.

어려운 세법 용어, 복잡한 신고 절차 등 세무에 익숙하지 않은 납세자라면 세금 신고와 납부는 큰 난관이다.

이에 국세청은 납세자가 복잡한 신고서 항목을 일일이 찾아 입력할 필요없이 각 단계별 질문에 답변하기만 하면 자동으로 신고서를 작성할 수 있는 ‘세금비서’ 서비스를 최초 도입했다.

부가가치세 신고 ‘세금비서 서비스’ 제공 위한 임시 화면. (이미지=국세청)
부가가치세 신고 ‘세금비서 서비스’ 제공 위한 임시 화면. (이미지=국세청)

‘세금비서’ 서비스는 신고서를 더욱 쉽게 작성할 수 있도록 어려운 세법 용어는 예시 등을 사용해 쉽게 풀어 설명해주는 디지털 납세서비스다.

또 신용카드, 현금영수증 등 국세청에서 보유하고 있는 자료를 최대한 활용해 납세자 맞춤형 질문을 제공함으로써 편리한 신고를 지원한다.

아울러 납세자가 블로그, 유튜브 등을 검색하지 않고도 신고서 작성 과정 중 궁금한 사항을 신속히 해결할 수 있도록 챗봇 상담, 도움 자료, 숏폼 영상 등도 ‘세금비서’ 서비스에 함께 제공하고 있다.

국세청은 지난해 12월부터 간이과세자 부가가치세 기한 후 신고를 대상으로 ‘세금비서’ 서비스 시범 운영을 실시해 왔다. 시범 운영에 대한 설문조사 결과, 사용자의 92%가 ‘매우 만족’, 8%가 ‘만족’이라고 응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같은 시범 운영을 거쳐 지난 1월 13일부터는 간이과세자 확정신고에 ‘세금비서’ 서비스를 본격 개시했다. 또 지난 7월 12일부터 약 100만 명의 일반과세자까지 서비스 대상을 확대하기도 했다.

세금비서 서비스 대상 일반과세자까지 확대 제공. (표=국세청)
세금비서 서비스 대상 일반과세자까지 확대 제공. (표=국세청)

한편 ‘세금비서’ 서비스는 홈택스 누리집에서 이용할 수 있으며, ‘세금신고>부가가치세>일반과세자 또는 간이과세자 탭>정기신고(세금비서 서비스)’를 통해 접속이 가능하다.

‘세금비서’ 서비스 바로 가기

이전다음기사 영역

하단 배너 영역

지금 이 뉴스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