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 누리집 로고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윤석열정부2년 민생을 위해 행동하는 정부/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윤석열정부 2년 민생을 위해 행동하는 정부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콘텐츠 영역

재난 발생시 경찰·소방대원 간 공동 대응 훨씬 빨라진다

112·119긴급신고 출동한 대원들 정보 문자로 제공…재난현장 소통 원활

공동대응 요청 시 현장출동 의무화…행안부 “골든타임 확보 훨씬 용이”

2023.10.23 행정안전부
인쇄 목록

재난 발생 시 공동 대응하는 경찰과 소방대원의 상호소통을 위해 상대기관의 출동정보를 현장대원에게 문자로 제공·공유한다. 

또한 경찰·소방·해경이 서로 공동대응을 요청하면 현장출동을 의무화해 즉시 출동하는 등 기관 간 공동대응이 더욱 빨라지고 재난현장의 소통은 원활해진다. 

행정안전부는 112·119긴급신고로 경찰과 소방이 공동대응해야하는 경우 출동대원에게 상대기관 출동차량명, 출동대원 업무폰번호를 문자로 제공하는 기능을 개발하고 24일부터 전국적으로 서비스한다고 밝혔다.

올해 초 발생한 경기도 안산시의 한 빌라 화재 현장에서 경찰과 소방 등 관계자들이 합동 감식을 하고 있다. (사진=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올해 초 발생한 경기도 안산시의 한 빌라 화재 현장에서 경찰과 소방 등 관계자들이 합동 감식을 하고 있다. (사진=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그동안은 현장출동대원이 상대기관 출동대원의 연락처를 알기 위해서는 상황실이나 인근 경찰서, 소방서 등에 연락을 해야했다. 

하지만 앞으로는 공동대응을 요청받은 기관에서 출동지령이 떨어지면 각자 상대기관 출동자의 차량과 업무폰정보를 자동으로 문자수신을 하게 된다.

특히 현장 도착전에 경찰과 소방 등 상대기관과의 상호 소통이 편리해져 재난 현장에서의 협력이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행안부는 이번 서비스를 위해 지난 8월부터 권역별 시범운영을 통해 정확하고 신속하게 문자가 전송될 수 있도록 철저한 준비작업을 거쳤다.

또한 기관 간 지속적으로 협력해 출동차량과 출동대원의 연락처 정보가 지속적으로 최신화될 수 있도록 했다. 

특히 모르는 번호로 전화가 걸려올 경우 미수신하는 경우가 발생하지 않도록 관할지역 내 상대기관 출동대원 전화번호를 업무폰에 저장하도록 지원했다.

한편 행안부·경찰·소방·해경은 공동대응을 요청받은 경우 반드시 현장에 출동해 필요한 조치를 취하도록 관련 규정을 개정해 시행 중이다.

종전에는 경찰, 소방 등 긴급기관이 타 기관에 공동대응을 요청할 경우 요청받은 기관의 판단에 따라 출동 여부를 결정했다. 

그러나 앞으로는 공동대응을 요청받으면 바로 현장출동하는 조치를 하도록 해 골든타임 확보가 훨씬 용이해지게 됐다.

아울러 공동대응을 요청한 기관은 상황변화나 사건종료 등으로 공동대응이 불필요해진 경우 신속하게 상대기관에 그 사실을 통보하도록 해 출동자원이 낭비되지 않도록 하는 근거도 마련했다.

이용철 행안부 안전예방정책실장은 “위기상황에서 신속하게 공동대응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경찰, 소방, 해경이 힘을 합쳐 긴밀하게 대응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각종 재난이나 사고 발생 때 관련기관이 공동으로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는 범정부 협조체계를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문의 : 행정안전부 예방안전제도과(053-630-2481), 경찰청 치안상황관리관실(02-3150-2033), 소방청 119종합상황실(044-205-7072), 해양경찰청 종합상황실(032-835-2157)

이전다음기사 영역

하단 배너 영역

지금 이 뉴스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