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 누리집 로고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윤석열정부2년 민생을 위해 행동하는 정부/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윤석열정부 2년 민생을 위해 행동하는 정부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콘텐츠 영역

인터넷전문은행 중·저신용자 대출비중 ‘평잔 30%이상’으로 설정

금융위·인터넷전문은행 3사, ‘2024~2026년 중·저신용자 대출 공급계획’ 발표

개인사업자 신용대출도 중·저신용자 대출 비중 산정에 포함

2023.12.28 금융위원회
인쇄 목록

금융당국이 인터넷전문은행의 중·저신용자 신용대출 비중 목표를 내년부터 2026년까지 평잔 30% 이상으로 설정하고, 개인사업자 신용대출도 중·저신용자 대출 비중 산정에 포함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중·저신용자 대출을 안정적으로 공급할 수 있도록 대안신용평가모형의 추가 고도화와 건전성 관리 강화도 함께 추진한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28일 카카오뱅크·토스뱅크·케이뱅크 등 인터넷전문은행과 협의를 거쳐 인터넷전문은행이 건전성을 관리하면서 안정적으로 중·저신용자 대출공급을 지속할 수 있도록 2024~2026년 인터넷전문은행 중·저신용자 대출 공급계획을 27일 발표했다. 

(사진=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지난 2021년 5월 금융당국과 인터넷전문은행들은 법과 도입 취지에 맞게 디지털 혁신을 바탕으로 포용금융에 기여할 수 있도록 인터넷전문은행 중·저신용자대출 확대계획을 발표했다.

이 계획에 따라 카카오뱅크·토스뱅크·케이뱅크는 중·저신용자 대상 신용대출 규모를 단계적으로 확대해 지난 11월말 기준 9조 5700억 원까지 늘어 2020년말 대비 4.73배 증가시켰다. 

11월말 기준 중·저신용자 대상 신용대출 규모는 카카오뱅크 30.1%, 토스뱅크 32.3%, 케이뱅크 28.1%로 각 은행이 자체계획으로 제출한 목표와는 일부 차이가 있으나, 금융당국과 함께 설정한 올해 말 30% 상회에 근접하는 등 성과를 달성했다.

이 과정에서 인터넷전문은행들은 기존 금융정보 외 다양한 대안정보를 활용해 여신심사가 어려웠던 중·저신용자, 금융이력 미보유자(Thin Filer) 등에 대한 상환능력 평가 역량을 향상시켜 신용공급을 확대했고, 고객들에게는 금리 인하 등의 혜택을 부여했다.

이에 따라 카카오뱅크는 대안신용평가 고도화를 통한 고객 변별력 향상으로 연 4600억 원 규모의 중·저신용대출을 추가 승인해 기존대비 15% 증대효과를 보였다.

토스뱅크는 개인신용조회회사(CB)사 기준 중·저신용자였던 10만 명을 고신용자로 재평가해 2조 1000억 원의 신용을 공급하고, 등급 상향된 중·저신용자에게 평균 260bp의 금리 인하 효과를 나타냈다.

케이뱅크는 대안정보 활용으로 변별력을 강화해 고객의 84%에 대한 평가등급을 상향시켰으며 평균 64bp 금리 인하 효과를 거뒀다.

다만 금리상승 과정에서 연체율 상승 등을 감안할 때 안정적인 중·저신용자 대출공급을 지속하기 위해서는 건전성 관리 강화와 함께 대안신용평가모형의 추가 고도화가 필요한 상황이다.

인터넷전문은행 신용대출(중저신용자) 연체율 추이 (단위 : %) (자세한 내용은 본문에 포함)
인터넷전문은행 신용대출(중저신용자) 연체율 추이 (단위 : %)

금융당국과 카카오뱅크·토스뱅크·케이뱅크는 인터넷전문은행이 건전성을 관리하면서 안정적으로 중·저신용자 신용대출 공급을 지속할 수 있도록 2024~2026년 중·저신용자 대출공급 목표를 ‘평잔 30%’ 이상으로 설정했다.

이와 함께 개인사업자 신용대출을 중·저신용자 신용대출 비중 산정에 포함시키고, 보증부 서민금융대출의 보증한도를 초과한 대출잔액도 비중 산정에 포함해 인터넷전문은행으로 하여금 개인사업자 신용대출과 서민금융대출 등을 적극적으로 취급하도록 유도했다.

또 금리상승 과정에서 연체율 관리와 중·저신용자 대출을 안정적으로 공급하기 위해 대안신용평가 추가 고도화를 계속 추진하기로 했으며, 중·저신용자 대출을 안정적으로 수행할 수 있도록 건전성 및 유동성 등 기초체력도 충실히 다지도록 했다.

내년부터 카카오뱅크는 향후 3년 동안 중·저신용대출 잔액규모를 점증적으로 늘려 2026년 말 기준 5조 2300억 원까지 확대한다. 

또한 중·저신용자 데이터를 활용한 신용평가모형 재개발, 마이데이터를 포함한 대안정보 활용 확대, 대출 취급행태 변화를 고려한 대환대출 신용평가모형 고도화를 추진할 예정이다. 

더불어 선제적인 충당금 적립, 조달원천 다변화, 부실채권 관리 선진화 등을 통해 건전성 및 유동성 관리를 제고할 계획이다.

토스뱅크는 향후 3년 동안 4조 7800억 원까지 중·저신용대출 잔액규모를 확대하고, AI기반의 신용평가 모델링을 적용해 신용평가모형의 완성도와 성능을 높인다. 

아울러 개인사업자 특화 대안정보를 활용해 개인사업자의 상환능력 평가를 고도화하고, 중·저신용자 대출 리스크 증가에 대비해 연체율, 부실채권, 자본 및 유동성 등 건전성 관리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케이뱅크는 2026년까지 중·저신용대출 잔액규모를 2조 7700억 원까지 확대하는 한편, 통신데이터 기반 특화모형을 보완하고 카드 가맹점 정보에 기반한 개인사업자 신용평가모형을 추가 도입하며, 연체율 등 건전성 관리 및 부실채권 회수활동 등을 강화하고 자본도 확충할 계획이다.

카카오뱅크·토스뱅크·케이뱅크는 2026년 말까지 분기 단위로 중·저신용자 대출 공급, CSS 고도화 및 건전성 관리 계획 이행현황을 공개하고, 금융당국은 그 이행현황을 점검해 필요시 개선을 권고하는 등 관리·감독을 지속할 계획이다.

문의 : 금융위원회 은행과(02-2100-2986), 금융감독원 은행검사3국(02-3145-8345), 카카오뱅크(02-6288-6000), 토스뱅크(02-1661-7654), 케이뱅크(02-3210-7388)

이전다음기사 영역

하단 배너 영역

지금 이 뉴스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