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 누리집 로고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콘텐츠 영역

2025년 동아시아 문화도시에 경기 안성시 선정

일본서 열릴 한중일 문화장관회의 통해 3국의 문화도시 공식 선포

2024.01.05 문화체육관광부
인쇄 목록

2025년 동아시아 문화도시로 경기 안성시가 선정됐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지난해 12월 29일 동아시아 문화도시 선정 심사위원회를 열어 이같이 결정했다고 5일 밝혔다. 

한국과 중국, 일본 3국은 올해 일본에서 열리는 제15회 한중일 문화장관회의에서 안성시를 비롯해 각국의 ‘2025년 동아시아 문화도시’를 공식 선포한다. 

중국과 일본은 올해 문화장관회의가 열리기 전까지 2025년 문화도시를 선정할 예정이다.

2025년 문화도시로 선정된 안성시는 ‘조선 최초 아이돌 바우덕이, 아시아를 잇는 줄을 타다!’라는 표어를 걸고 한 해 동안 동아시아 장인 전통공예 특별전, 음식문화 교류 행사, 3국 청년 예술가들이 참여하는 동아시아 문화교류전 등 다양한 문화교류·협력 프로그램을 추진한다. 바우덕이는 조선 후기 안성 남사당패에서 우두머리인 꼭두쇠 자리까지 오른 여성이다.

2023 안성맞춤 남사당 바우덕이 축제 중 줄타기 공연 모습.(ⓒ뉴스1,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23 안성맞춤 남사당 바우덕이 축제 중 줄타기 공연 모습.(ⓒ뉴스1,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정향미 문체부 문화정책관은 “안성시는 조선 3대 시장 중 하나인 안성장과 남사당놀이 등 지역의 고유하고 독창적인 이야기와 문화예술 콘텐츠가 풍부한 도시”라며 “문화도시 간의 다양한 문화교류·협력 사업을 통해 심도 있는 이해와 우의를 쌓아가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 중국, 일본 3국은 제4회 한·중·일 문화장관회의(2012년) 합의에 따라 2014년부터 매년 각 나라의 독창적인 지역문화를 보유한 도시를 동아시아 문화도시로 선정해 다양한 문화교류와 협력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2023년 문화도시는 전주, 시즈오카현, 청두·메이저우가, 올해 문화도시로는 김해, 이시카와현, 웨이팡·다롄이 각각 선정된 바 있다.   

문의 : 문화체육관광부 문화예술정책실 국제문화과(044-203-2564)

이전다음기사 영역

하단 배너 영역

지금 이 뉴스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