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 누리집 로고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윤석열정부2년 민생을 위해 행동하는 정부/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윤석열정부 2년 민생을 위해 행동하는 정부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콘텐츠 영역

유인촌 장관, 강원2024 경기장·선수촌 준비상황 점검

12~13일 강원 횡성·평창·정선 방문…“컬처 함께하는 스포츠축제 만들겠다”

2024.01.12 문화체육관광부
인쇄 목록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12일 ‘2024 강원동계청소년올림픽(강원2024)’을 개최하는 횡성과 평창, 정선의 경기장과 선수촌을 찾아가 대회 막바지 준비상황을 점검했다. 

유 장관은 이날 스키와 스노보드 8개 종목이 열리는 횡성의 웰리힐리 파크 스키장을 방문했다.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12일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대회 개막을 앞두고 현장 점검을 위해 강원도 횡성군 웰리힐리파크를 방문해 시설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문화체육관광부)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12일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대회 개막을 앞두고 현장 점검을 위해 강원도 횡성군 웰리힐리파크를 방문해 시설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문화체육관광부)

웰리힐리 파크 스키장은 야외 종목의 특성상 한파에 대비해 난방 쉼터와 야외 임시화장실을 설치해 쾌적한 관람 경험을 제공할 계획이다.

유 장관은 경기 슬로프와 관중 쉼터, 야외 임시화장실, 운영인력 식당 등 모든 시설을 꼼꼼히 살펴봤다.

이후 평창 알펜시아 스포츠파크의 스키점프 센터와 바이애슬론 센터를 점검했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당시 사용했던 스키점프 센터와 바이애슬론 센터는 지난해 10월 시설 보수를 마치고, 난방 쉼터와 임시화장실, 조립식 컨테이너 등 임시 시설물도 모두 설치했다.

특히 유 장관은 바이애슬론 센터에서 ‘강원2024’ 바이애슬론 종목에 출전하는 우리 국가대표 선수들을 만나 격려의 메시지를 전하기도 했다.

13일에는 정선 하이원 리조트를 방문해 경기장과 선수촌을 점검한다. 

하이원 리조트는 대회 기간 선수촌으로도 활용하는 만큼 선수들이 불편함 없이 지낼 수 있는지 직접 살펴본다.

한편, ‘강원2024’ 선수촌은 신규 건설 없이 친환경적인 올림픽이 될 수 있도록 강릉 원주대학교와 정선 하이원 리조트 두 곳으로 나눠 운영한다.

또한 선수촌에서는 청소년올림픽대회(YOG) 라운지 프로그램도 운영해 청소년 선수들이 케이(K)-컬처를 체험하고 서로 다른 국가의 선수들과 자연스럽게 교류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든다.

유 장관은 “경기도 중요하지만 청소년올림픽인 만큼 우리 선수들이 다양한 국가의 청소년 선수들과 교류해 스포츠 정신을 배우고 전 세계로 시야를 넓힐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회 일주일 앞두고 문체부는 마지막까지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최선을 다해 준비하고 대회에 참가하는 모든 선수와 관중들이 강원2024를 케이 컬처와 함께하는 세계적인 스포츠 축제로 기억할 수 있도록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문의: 문화체육관광부 체육협력관 국제체육과(044-203-3190)

이전다음기사 영역

하단 배너 영역

/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대회 강원 2024 : 함께할 때 빛나는 우리 Grow Together, Shine Forever 정책포커스 바로가기

지금 이 뉴스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