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 누리집 로고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콘텐츠 영역

전국 다목적댐 저수량 95억톤 확보…역대 최대 규모

올 봄 가뭄대비 완료…“올해 홍수기 전까지 댐 가뭄 발생하지 않을 것”

2024.01.17 환경부
인쇄 목록

환경부는 지난 16일 기준으로 전국 20개 다목적댐 저수량을 역대 최대 규모인 약 95억톤(m3)을 확보했다고 17일 밝혔다.

지난해 홍수기(6.21~9.20)의 강우를 댐에 최대한 저장한 결과 다목적댐 총 저수율은 예년의 147% 수준으로, 이에 올해 홍수기 전까지 댐 가뭄이 발생하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전국 대부분의 지역에 안정적으로 생활 및 공업 용수를 공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는데, 이전까지 전국 다목적댐 저수량의 최대 규모는 지난 2019년 89억 4000톤이었다. 

지난해 가뭄으로 바닥을 드러낸 동복댐의 일대의 모습. (ⓒ뉴스1,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지난해 가뭄으로 바닥을 드러낸 동복댐의 일대의 모습. (ⓒ뉴스1,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환경부가 지난해 다목적댐 유역 강우량을 분석한 결과 상반기 남부지방의 극한 가뭄과 함께 하반기 역대급 강우까지 기후 양극화를 기록한 한 해로 나타났다.

2023년도 다목적댐 유역에는 연평균 1716㎜(예년의 137%)의 비가 내렸으나, 그해 1∼4월까지는 예년의 69%(다목적댐 평균 강수량 129㎜) 수준으로 내렸다.

또한 2022년부터 이어진 남부지방 중심의 가뭄 상황이 이어져 그해 4월 4일 주암댐의 경우 역대 최저 저수율인 20%를 기록한 바 있다.

당시 환경부는 극한 가뭄을 극복하기 위해 2022년 11월부터 관계기관 합동 대책반을 구성해 11개댐을 가뭄단계로 관리하면서 용수관리·수요절감 등의 다각적인 가뭄대책을 추진한 결과 11개 댐 모두 가뭄단계에서 해소됐다.

특히 가뭄상황이 극심했던 주암댐의 경우, 한국수자원공사와 한국수력원자력㈜ 간 업무협약 체결을 통해 보성강댐의 발전용수를 주암댐으로 지원할 수 있는 댐 간 최적연계 방안을 추진했다. 이를 통해 용수공급 중단 위기에 몰렸던 여수산단에 공업용수를 정상적으로 공급할 수 있었다.

한편 환경부는 기후위기 심화에 대비해 기존 댐의 효율적인 운영뿐만 아니라 신규 댐 건설과 기존 댐 리모델링 등을 통해 가뭄과 홍수로부터 국민을 보호할 수 있는 안전망을 더욱 탄탄하게 구축할 계획이다.

먼저 장래 물 수급 전망과 홍수위험도를 고려해 환경부 주도의 댐 건설계획과 함께 지난해 5월부터 11월까지 지역에서 건의했던 20개 댐의 적정성을 검토하고 있다. 

이와 함께 시급성 등 우선순위를 고려해 기본구상(10곳) 및 타당성 조사(3곳)를 추진할 방침이다.

김구범 환경부 수자원정책관은 “갈수록 심화되는 기후위기 상황에서 댐의 역할이 더욱 중요해지고 있다”면서 “국민 안전을 최우선으로 해 댐을 효과적으로 운영하는 한편, 신규 댐 건설과 기존 댐 리모델링을 차질없이 추진해 안정적인 용수공급과 홍수 피해 예방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문의 : 환경부 수자원개발과(044-201-7689), 한국수자원공사 수자원운영처(042-629-3502)

이전다음기사 영역

하단 배너 영역

지금 이 뉴스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