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 누리집 로고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콘텐츠 영역

전공의 병원 이탈 등 집단행동에 수술 취소 25건 발생

19일 23시 기준 전공의 6415명 사직서 제출…1639명 근무지 이탈

“중증수술 연기 등 피해 발생시 129로 전화…상담 및 법률 서비스”

2024.02.20 보건복지부
인쇄 목록
20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국군수도병원에서 한 민간인 응급 환자가 응급실로 이송되고 있다. 군 당국은 정부의 의대 정원 확대 방침에 반발한 의료계의 집단행동으로 발생하는 의료공백 사태에 대응하기 위해 군 의료체계를 민간에 개방했다.(ⓒ뉴스1,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국군수도병원에서 한 민간인 응급 환자가 응급실로 이송되고 있다. 군 당국은 정부의 의대 정원 확대 방침에 반발한 의료계의 집단행동으로 발생하는 의료공백 사태에 대응하기 위해 군 의료체계를 민간에 개방했다.(ⓒ뉴스1,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의과대학 정원 확대에 반발해 전공의들이 병원을 이탈하는 집단행동으로, 1년 전 잡힌 수술 예약이 취소되는 등 진료 차질이 현실화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보건복지부 박민수 2차관(의사 집단행동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 브리핑에 따르면, 2월 19일 23시 기준 전체 전공의 1만 3000명 중 약 95%가 근무하는 주요 100개 수련병원 소속 전공의의 55% 수준인 6415명이 사직서를 제출했다.

이들 사직서는 모두 수리되지 않았으나, 사직서 제출자의 25% 수준인 1630명이 근무지를 이탈했음을 확인했다.

근무지 이탈의 경우 세브란스병원, 성모병원 등이 상대적으로 많았으며 나머지는 이탈자가 없거나 소수인 경우가 대부분이었다. 

의사 집단행동 피해신고지원센터를 통해 의사 집단행동으로 인한 국민의 피해 사례도 확인되고 있다.

19일 18시 기준 접수된 총 34건의 피해 상담 사례 중에 수술 취소는 25건, 진료 예약 취소는 4건, 진료 거절은 3건, 입원 지연은 2건이었다.

이 가운데 1년 전부터 예약된 자녀의 수술을 위해 보호자가 회사도 휴직했으나 갑작스럽게 입원이 지연된 안타까운 사례도 있었다.

박 차관은 “전공의 집단행동으로 수술 예약이 취소되는 등 진료 차질이 현실화된 점에 대해 심각한 우려와 깊은 유감의 뜻을 표한다”면서 “정부는 환자 피해를 최소화하도록 비상진료대응체계 운영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집단행동으로 인해 중증수술 연기 등 피해 상황이 발생한 경우에는 국번 없이 129로 전화하면 충분히 상담해 드리고 필요한 법률 서비스도 연계해 드리겠다”고 밝혔다.

문의: 중앙사고수습본부 전략팀(044-202-1961)

이전다음기사 영역

하단 배너 영역

지금 이 뉴스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