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힘내라 대한민국! 끝내자 코로나19! / 코로나19 예방접종 공식누리집 바로가기 / 대한민국 대전환 한국판 뉴딜 힘내라 대한민국! 끝내자 코로나19! 코로나19 예방접종 공식누리집 바로가기 대한민국 대전환 한국판 뉴딜

img-news

콘텐츠 영역

정부부처

달콤한 국산 골드키위 ‘감황’ 수확 한창!

사진출처 : 농촌진흥청 촬영일 : 2021.10.25 촬영장소 : 경상남도 > 사천시 실안동 키위 시험 재배지
  • 25일 경남 사천시 실안동 키위 시험 재배지에서 연구원들이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이 개발한 골드키위 ‘감황’ 품종을 수확하고 있다. ‘감황’은 익힌 뒤(후숙) 당도가 19브릭스(°Bx)까지 올라 달콤하고 과육의 노란색이 잘 발현되는 장점이 있다.
  • 25일 경남 사천시 실안동 키위 시험 재배지에서 연구원들이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이 개발한 골드키위 ‘감황’ 품종을 수확하고 있다. ‘감황’은 익힌 뒤(후숙) 당도가 19브릭스(°Bx)까지 올라 달콤하고 과육의 노란색이 잘 발현되는 장점이 있다.
  • 25일 경남 사천시 실안동 키위 시험 재배지에서 연구원들이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이 개발한 골드키위 ‘감황’ 품종을 수확하고 있다. ‘감황’은 익힌 뒤(후숙) 당도가 19브릭스(°Bx)까지 올라 달콤하고 과육의 노란색이 잘 발현되는 장점이 있다.
  • 25일 경남 사천시 실안동 키위 시험 재배지에서 연구원들이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이 개발한 골드키위 ‘감황’ 품종을 수확하고 있다. ‘감황’은 익힌 뒤(후숙) 당도가 19브릭스(°Bx)까지 올라 달콤하고 과육의 노란색이 잘 발현되는 장점이 있다.
  • 25일 경남 사천시 실안동 키위 시험 재배지에서 연구원들이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이 개발한 골드키위 ‘감황’ 품종을 수확하고 있다. ‘감황’은 익힌 뒤(후숙) 당도가 19브릭스(°Bx)까지 올라 달콤하고 과육의 노란색이 잘 발현되는 장점이 있다.
  • 25일 경남 사천시 실안동 키위 시험 재배지에서 연구원들이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이 개발한 골드키위 ‘감황’ 품종을 수확하고 있다. ‘감황’은 익힌 뒤(후숙) 당도가 19브릭스(°Bx)까지 올라 달콤하고 과육의 노란색이 잘 발현되는 장점이 있다.
  • 25일 경남 사천시 실안동 키위 시험 재배지에서 연구원들이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이 개발한 골드키위 ‘감황’ 품종을 수확하고 있다. ‘감황’은 익힌 뒤(후숙) 당도가 19브릭스(°Bx)까지 올라 달콤하고 과육의 노란색이 잘 발현되는 장점이 있다.
  • 25일 경남 사천시 실안동 키위 시험 재배지에서 연구원들이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이 개발한 골드키위 ‘감황’ 품종을 수확하고 있다. ‘감황’은 익힌 뒤(후숙) 당도가 19브릭스(°Bx)까지 올라 달콤하고 과육의 노란색이 잘 발현되는 장점이 있다.
  • 25일 경남 사천시 실안동 키위 시험 재배지에서 연구원들이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이 개발한 골드키위 ‘감황’ 품종을 수확하고 있다. ‘감황’은 익힌 뒤(후숙) 당도가 19브릭스(°Bx)까지 올라 달콤하고 과육의 노란색이 잘 발현되는 장점이 있다.
  • 25일 경남 사천시 실안동 키위 시험 재배지에서 연구원들이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이 개발한 골드키위 ‘감황’ 품종을 수확하고 있다. ‘감황’은 익힌 뒤(후숙) 당도가 19브릭스(°Bx)까지 올라 달콤하고 과육의 노란색이 잘 발현되는 장점이 있다.
  • 25일 경남 사천시 실안동 키위 시험 재배지에서 연구원들이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이 개발한 골드키위 ‘감황’ 품종을 수확하고 있다. ‘감황’은 익힌 뒤(후숙) 당도가 19브릭스(°Bx)까지 올라 달콤하고 과육의 노란색이 잘 발현되는 장점이 있다.
  • 25일 경남 사천시 실안동 키위 시험 재배지에서 연구원들이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이 개발한 골드키위 ‘감황’ 품종을 수확하고 있다. ‘감황’은 익힌 뒤(후숙) 당도가 19브릭스(°Bx)까지 올라 달콤하고 과육의 노란색이 잘 발현되는 장점이 있다.
  • 25일 경남 사천시 실안동 키위 시험 재배지에서 연구원들이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이 개발한 골드키위 ‘감황’ 품종을 수확하고 있다. ‘감황’은 익힌 뒤(후숙) 당도가 19브릭스(°Bx)까지 올라 달콤하고 과육의 노란색이 잘 발현되는 장점이 있다.
  • 25일 경남 사천시 실안동 키위 시험 재배지에서 연구원들이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이 개발한 골드키위 ‘감황’ 품종을 수확하고 있다. ‘감황’은 익힌 뒤(후숙) 당도가 19브릭스(°Bx)까지 올라 달콤하고 과육의 노란색이 잘 발현되는 장점이 있다.
공공누리가 부착되지 않은 자료는 담당자와 사전에 협의한 이후에 사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아~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