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힘내라 대한민국! 끝내자 코로나19! / 코로나19 예방접종 공식누리집 바로가기 / 대한민국 대전환 한국판 뉴딜 힘내라 대한민국! 끝내자 코로나19! 코로나19 예방접종 공식누리집 바로가기 대한민국 대전환 한국판 뉴딜

img-news

콘텐츠 영역

충무공 승첩지 '어란진항' 다시 태어나다

어항기능 복원 위한 정비사업 완료…3년간 44억원 투자, 어업인 경쟁력 강화 기대

2014.04.15 해양수산부

임진왜란 당시 충무공 이순신 장군의 백의종군 이후 첫 승첩지이자 서?남해 수산물 유통의 거점 국가어항인 전남 해남 어란진항 정비사업이 완료됐다. 2012년부터 3년간 진행된 이번 사업에는 총 사업비 44억 원이 투입됐다.

어란진항은 조선 초(태종 9년, 1409년)에 진(鎭)이 설치된 지역으로 특히, 임진왜란 당시 이순신 장군이 백의종군(白衣從軍) 이후 삼도수군통제사로 복귀해 처음으로 승전한 해전이 벌어졌던 곳으로 유명하다.

오랜 역사를 자랑하는 어란진항은 김 양식 주산지의 거점 역할 뿐만 아니라 수산물 유통 등 중요한 역할이 기대되는 곳이지만 장기간에 걸친 항내 매몰로 제 기능을 다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었다.

해양수산부(장관 이주영)는 어란진항 어항기능 복원을 위해 정비사업을 역점사업으로 추진했다. 정비사업의 세부 내용은, 우선 서남해안의 고질적 문제인 항내 갯벌 퇴적으로 인한 어선의 항행?정박 어려움을 해결하기 위해 13만㎥ 규모의 준설토를 걷어냈다. 이에 따라 태풍 등 기상악화 때에도 어선 297척(1~5톤급)이 안전하게 피항할 수 있는 수심(-2m)과 항내수역 7만㎡(축구장 10개 면적)가 확보됐다.

또 약한 바람에도 흙먼지를 일으켰던 배후부지 1만㎡를 포장해 육상작업에 필요한 부지를 충분히 확보했고 어획물 하역능력 개선 및 어선 안전접안을 위한 부잔교 1기를 설치했다. 이와 함께 보안등 7기를 교체하고 5기를 신설, 야간작업이 많은 어민들의 어려움을 해결하고 항내 안전사고도 예방할 수 있게 했다.

해양수산부는 이번 사업을 통해 어란진항을 이용하는 어업인의 생활환경이 개선되고 소득증대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최현호 해양수산부 어촌어항과장은 “어란진항 정비사업은 어란진항이 역사유적지의 옛 명성을 되찾고 해상교통과 수산물유통 기능을 갖춘 미래지향적인 어항을 만든 모범사례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 국가어항 개발은 지역의 역사·문화와 조화를 이루고 어업인의 이용편의 증대를 최우선 하는 방향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이 자료는 해양수산부의 보도자료를 전재하여 제공함을 알려드립니다."

공공누리가 부착되지 않은 자료는 담당자와 사전에 협의한 이후에 사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아~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