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힘내라 대한민국! 끝내자 코로나19! / 코로나19 예방접종 공식누리집 바로가기 / 대한민국 대전환 한국판 뉴딜 힘내라 대한민국! 끝내자 코로나19! 코로나19 예방접종 공식누리집 바로가기 대한민국 대전환 한국판 뉴딜

img-news

콘텐츠 영역

(관계부처합동) 미국·호주 사례로 본 재생의료 환자 접근성 화상 토론회(웨비나) 개최(8.30)

2021.08.30 질병관리청

(관계부처합동) 미국·호주 사례로 본 재생의료 환자 접근성 화상 토론회(웨비나) 개최(8.30)


- 미국·호주의 희귀·난치질환 환자 맞춤형 첨단재생의료 치료 사례 및 안전관리체계 사례 발표 및 시사점 논의 -


□ 보건복지부(장관 권덕철)와 재생의료진흥재단(이사장 박소라)는 오는 8월 30일(월) 오후 2시에 「제1차 희귀난치질환의 재생의료 접근성 제고를 위한 화상 토론회(webinar, 이하 ‘웨비나’)」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 이번 웨비나는 지난 7월 30일(금) 국내 재생의료 제도의 개선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사회적 논의기구로 출범한 ‘희귀난치질환의 재생의료 접근성 제고 민관협의포럼’의 일환으로,


   * 참고 : `21.7.30.(금) 보도자료 “희귀·난치질환의 재생의료 접근성 제고 민관협의 포럼 출범”


  - 주요국에서 허용되는 안전성과 유효성이 검증된 재생의료 치료를 국내에서도 받을 수 있도록 국내 제도의 개선점을 모색하기 위해, 우리보다 앞선 첨단재생의료 치료기술 및 안전관리체계를 갖춘 해외 주요국의 사례를 분석하기 위한 취지로 마련되었다.


□ 이번 웨비나는 ‘’국외 재생의료 치료기술의 환자 접근 제도 현황 및 치료 사례“를 주제로, 미국과 호주에서 임상연구로 안전성이 확보된 첨단재생의료 치료기술이 환자 맞춤형으로 실제 적용된 치료사례를 소개하고, 적용 과정에서의 안전성 검증절차 등 규제와 비용구조도 짚어볼 예정이다.


 ○ 첫 번째 발제자인 호주 존 라스코(John Rasko) 로열 프린스 알프레드 병원(Royal Prince Alfred Hospital) 교수는 세포유전자 치료사례 및 관련 규제에 대하여 소개하고,


 ○ 두 번째 발제자인 미국 제임스 유(James J. Yoo) 웨이크포레스트 재생의료기구(Wake Forest Institute for Regenerative Medicine) 교수는 조직공학 치료 사례 관련 내용을 발표할 예정이다.


□ 민관협의포럼은 외국에서 허용되는 수준의 재생의료치료에 대한 이해를 제고하고, 환자단체·의료계·산업계와 함께 다양한 관점에서 국내 재생의료 접근성 제고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주요국의 전문가를 초청하는 웨비나를 올해 10월까지 매월 개최할 예정이다.


□ 보건복지부 정윤순 첨단의료지원관은 “줄기세포치료, 유전자치료 등 첨단재생의료는 희귀난치질환의 근본적 치료법으로 주목받고 있으나, 희귀·난치질환의 경우 투자 유인이 낮아 허가된 수가 많지 않고, 국내 재생의료 접근 경로가 다소 제한적인 부분이 있다”라고 설명하고,


 ○ “국내에서 치료받을 기회가 없어 무리한 해외원정시술을 시도하거나 해외에서 검증되지 못한 치료를 받아 부작용이 발생하지 않도록 국내 재생의료 접근성 제고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해외 전문가와의 웨비나 개최를 통해 해외 재생의료 치료 및 규제의 현주소를 검토하고 국내 여건과 실정에 맞게 도입방안을 모색하고자 한다”라고 밝혔다.


□ 이번 웨비나는 재생의료진흥재단 유튜브 채널*을 통해 중계될 예정으로 누구나 실시간으로 참여하여 댓글을 통해 발표주제에 대한 의견을 제시하거나 질문을 할 수 있다.

  * https://www.youtube.com/channel/UCFUVcLkUbN1WxcSLxh7pnZA


< 붙임 > 1. 제1차 희귀난치질환 재생의료 접근성 제고 웨비나 개요

             2. 희귀난치질환 재생의료 접근성 제고 민관협의포럼 위원

"이 자료는 질병관리청의 보도자료를 전재하여 제공함을 알려드립니다."

텍스트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의 조건에 따라 자유이용이 가능합니다.
단, 사진, 이미지, 일러스트, 동영상 등의 일부 자료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저작권 전부를 갖고 있지 아니하므로, 자유롭게 이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으셔야 합니다.
공공누리가 부착되지 않은 자료는 담당자와 사전에 협의한 이후에 사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아~차!뉴스